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고객센터 판매자등록 사진방
오디오엑스포 서울2018
스피커
하드웨어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
영상기기
상품 추천
오디오/AV기기 평점
체험단 모집
나는 이것이 갖고 싶으다
오디오 각 부문별 랭킹
상가 소식 이모저모
입문기종 집중 게시판
 


최근 댓글


[리뷰]SPL 2옴 1000W 모노, 그 강렬한 유혹 - SPL Performer M1000 Mono Power Amplifier
김편 작성일 : 2019. 07. 09 (12:13) | 조회 : 572

FULLRANGE REVIEW

SPL 2옴 1000W 모노, 그 강렬한 유혹

SPL Performer M1000 Mono Power Amplifier



2개월 전, 독일 SPL에서 모노블록 파워앰프가 나왔다는 소식에 홈페이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예의 크지 않은 덩치인데도 2옴에서 무려 1000W를 뿜어낸다고 돼 있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전면 패널의 강렬한 붉은색, 곳곳의 단단한 만듦새와 내부 설계는 그냥 처음부터 필자의 소유욕을 자극했다. 게다가 가격까지 모노블록 파워앰프로서는 착했다. 바로 Performer m1000이었다. 필자가 이후 거의 한 달 동안 행복한 고민에 빠졌던 사연이다.

그러던 차에 수입사인 헤이스의 마리아 칼라스 시청실에서 Performer m1000을 들었다. 몇 곡을 정신 없이 들은 결과 첫 인상은 ‘거칠지 않고 부드럽다’는 것, 그리고 ‘스테레오 모델과 상당한 격차를 보인다’는 것이었다. 프로오디오 출신이라는 선입견을 보란 듯이 뒤집어 엎은 그 넉넉하고 따뜻한 심성도 눈에 띄었고, 좀스럽지 않게 음들을 시원시원하게 뽑아내는 기세도 대단했다. 여기에 잔향과 배음까지 풍부하니 마치 클래스A 증폭의 진공관 앰프를 대하는 듯했다. 스피커에서 모든 음들을 모조리 긁어내는 모습 또한 보기 좋았다. 이래저래 경쟁력이 있는 앰프였다.


Perfomer M1000 기본 팩트 체크

퍼포머 m1000은 올해 4월 국내에 출시된 SPL 신작이다. SPL(Sound Performance Lab)은 잘 아시는 대로 1984년 설립 이후 PA 분야에서 입지를 굳힌 독일 명문. 그러다 ‘Professional Fidelity’(프로페셔널 피델리티) 시리즈라는 이름으로 포노(Phonos), DAC 프리(Director), 프리&헤드폰앰프(Phonitor X), 파워앰프(Performer s800)를 내놓으며 홈오디오 시장에도 진출했다. 개인적으로는 Director(디렉터)나 Phonitor X(포니터 X)의 외관 디자인이 원형 메터와 볼륨 휠, 각종 노브에 저절로 손이 갈 만큼 유혹적이었다. 스위스 나그라의 독일판 변주인 듯 했다.

m1000은 기본적으로 8옴에서 420W, 4옴에서 750W, 2옴에서 1000W를 내는 모노블록 파워앰프다. 그러면서 출력단에 바이폴라 트랜지스터를 쓴 솔리드 스테이트 앰프이자, 입력단부터 스피커 출력단까지 모든 증폭과정이 +, - 신호 각각을 증폭하는 밸런스 앰프다. 입력단은 아예 밸런스(XLR) 단자밖에 없다. 출력 임피던스도 무척 낮아서 가청영역대에서 0.031옴에 그친다. 이러다 보니 스피커 임피던스를 출력 임피던스로 나눈 값에 다름 아닌 댐핑팩터는 8옴에서 280을 보인다. SNR은 123dB 이상, 출력전압은 정격 기준 64.6Vrms, 피크 기준 180Vpp, 주파수응답특성은 10Hz~80kHz에 이른다.


외관은 심플 그 자체다. 전면 알루미늄 패널 색상을 3가지(블랙, 레드, 실버) 중에서 고를 수 있는데, 가운데 세로로 길게 난 작은 패널도 3가지 색상 중에서 고를 수 있다. 결국 총 9가지 조합이 가능하지만, 개인적으로는 무조건 ‘레드-레드’다. 작은 패널 밑에는 조그만 LED가 3개가 있다. 왼쪽부터 Protect(보호), Power(전원), Temp(온도) LED다. 보호 LED는 출력에 DC가 감지되면 불이 켜지고 앰프는 작동을 멈춘다. 온도 LED는 방열핀이 85도까지 과열되면 불이 켜지고 앰프가 멈추며, 온도가 55도 이하로 내려가면 다시 불이 꺼지고 자동으로 앰프가 가동된다.

한편 파워앰프임에도 유저가 개입할 여지가 있는 점이 과연 SPL답다. 입력 게인을 0dB에서 -5.5dB까지 0.5dB 단위로 12단계 조절할 수 있는 트림(trim) 노브가 후면에 달린 것. 옆에는 입력 받은 게인 그대로 출력시키는 Slave Thru(슬레이브 쓰루) XLR 출력단자가 있다. 모노 m1000을 한 조 더 마련해 저역과 중고역을 바이앰핑할 때 유용할 것이다. 그 옆에는 XLR 입력단자가 있으며 단자는 모두 뉴트릭(Neutrik) 제품. 스피커케이블 체결용 바인딩 포스트는 금도금됐다. 밑에 보이는 3.5mm 모노 잭은 프리앰프와 연결되는 트리거 잭이다.

내부도 살펴봤다. 인터넷에 공개된 사진을 보니, 앰프 반을 차지할 만큼 커다란 토로이달 전원트랜스와 여러 개의 평활 커패시터가 압권이다. 케이스로 쉴딩된 전원트랜스 용량은 1375VA로, 스테레오 모델 s800(855VA)보다 대폭 늘어났다. 정전용량 역시 s800의 40,800uF에서 100,000uF로 2배 이상, 아니 모노블록이니 4배 이상 늘어났다. 최근 SPL 해외 인터뷰에 따르면 평활 커패시터는 위아래 2층 구조의 PCB에 1000uF 용량의 커패시터를 각각 50개씩 투입했다고 한다. 이처럼 작은 용량의 커패시터를 다수 쓰는 것은 스피드와 음질 향상을 위해 여러 제작사에서 즐겨 사용하는 설계다. 이들 전원부 양 사이드에 마이크로 프로세서로 제어되는 무소음 팬이 각각 3개씩 장착된 점이 눈길을 끈다.

이 전원부 위에 증폭기판이 올라간다. 눈대중으로 보면 크게 3등분 돼 있는데, 양 옆이 상어지느러미 모양을 한 방열핀이고 그 안쪽에 각각 출력용 바이폴라 트랜지스터가 6개씩 총 12개가 장착됐다. 1375VA 전원트랜스와 10만uF 정전용량, 12개의 바이폴라 트랜지스터, 이들이 바로 2옴에서 1000W를 뿜어내는 핵심 멤버들인 셈이다. 그러면 전압증폭, 그러니까 이 앰프 게인(26dB)의 주인공은 누구일까. SPL 파워앰프의 기세와 초저노이즈, 넉넉한 헤드룸을 탄생시킨 그 주인공 이름이 바로 SPL의 트레이드 마크인 SUPRA OP앰프다. 필자의 m1000 본격 탐구는 이제부터다.


M1000의 심장 = 120V VOLTAiR Technology, SUPRA OP앰프

M1000 모노블록 파워앰프의 심장이라 할 전압증폭은 벌써 5세대로 진화한 SUPRA OP앰프에서 이뤄진다. 흔히 OP는 IC 칩 형태이지만 SPL의 SUPRA OP앰프는 1세대 오리지널 버전이 2000년 처음 마스터링 콘솔 MMC1에 투입됐을 때부터 트랜지스터와 저항, 커패시터 등을 일일이 기판 위에 표면실장해 만든 디스크리트 OP앰프였다. 이는 SPL이 올해 트위터에 공개한 SUPRA OP앰프 사진을 보면 금세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이 SUPRA OP앰프의 가장 큰 특징이 DC 120V 레일(rail)에서 작동한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60V, -60V라는 두 레일 중간에 이 OP앰프가 위치해 있고, 시시각각 변하는 +, - 두 입력신호의 차이값을 그대로 증폭, 26dB라는 전압게인을 얻는다는 얘기다. OP앰프 개념도를 그린 사진2에서 보면 Vs+가 +60V, Vs-가 -60V라는 얘기다. 이처럼 120V 레일에서 작동하는 OP앰프가 눈길을 끄는 것은 통상의 OP앰프가 30V 레일, 많아야 38V 레일에서 작동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텍사스 인스트루먼트(TI)의 LM741 OP앰프 데이터시트를 보면, 공급전압(supply voltage)은 +15V, -15V, 즉 30V 레일인 것으로 나타난다.

결국 통상의 IC OP앰프보다 4배 이상의 DC 전압을 가해준다는 것인데, 이게 왜 음질에 유리하냐면 OP앰프가 출력하는 증폭전압은 자신이 공급받는 DC 레일 범위 안에서만 가능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전압 전원을 공급받는 OP앰프는 입력신호의 전압레벨이 높아지거나 심지어 펄스 형태로 들어와도 넉넉하게 출력전압을 뽑아낼 수 있게 된다. 출력 음압레벨이 높아지는 것은 물론 헤드룸에 여유가 생기고, 다이내믹 레인지도 늘어난다. 하지만 고전압을 대책없이 OP앰프에 공급했다가는 홀랑 타버리기 때문에, SPL에서 이에 버틸 수 있는 디스크리트 OP앰프를 만든 것이 SUPRA OP앰프이고, 이에 투입된 특허 기술이 120V 볼테르(VOLTAiR) 테크놀로지인 것이다.

실제로 SPL에서 공개한 수치를 보면 놀랍기 짝이 없다. SUPRA OP앰프의 헤드룸과 다이내믹 레인지, 왜율(THD+N)이 기존 OP앰프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거의 완벽하게 나오고 있기 때문. 볼테르 앰프의 다이내믹 레인지는 최대 141.4dB(30V 레일의 OP앰프는 124.2dB), 왜율은 -114.2dB(30V 레일의 OP앰프는 -106dB)라는 압도적인 우위를 보인다. 특히 앞단에 왜율이 -112dB인 AKM4490 같은 프리미엄 DAC을 붙였을 경우, 일반 OP앰프는 6dB(112 – 106 = 6)만큼 음질 왜곡을 일으킨다는 뜻이기 때문에 SUPRA OP앰프에 더욱 주목할 수밖에 없다.

헤드룸 수치도 대단하다. 헤드룸(Headroom)은 앰프가 어느 수준까지 리니어한 증폭을 유지하고 과부하가 안 일어나는지 알 수 있는 수치로, 이 헤드룸 값이 높을수록, 즉 헤드룸이 넉넉할수록 클리핑 위험에서 자유롭다고 보면 된다. 생음악이 당연히 헤드룸이 가장 높고 24비트 음원, 16비트 CD, FM라디오, 스피커 순으로 헤드룸이 작아진다. 그런데 SUPRA OP앰프의 헤드룸은 33.2dB, 30V DC 레일에서 작동하는 OP앰프는 21.5dB다. 만약 앞단의 DAC 출력레벨이 24dBu만 기록해도 일반 OP앰프는 왜곡이 일어나지만, SUPRA OP앰프는 9.2dB만큼 헤드룸에 여유가 있다는 얘기다. 프로음향 엔지니어들이 SPL을 선호하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셋업 및 시청

시청에는 SPL의 Director DAC, Phonitor X 프리앰프와 에어리얼 어쿠스틱스의 Model 20T V2 스피커를 동원해 주로 CD를 들었다. 3웨이, 4유닛 스피커인 20T V2는 감도가 90dB로 높지만 공칭 임피던스가 4옴에 최저 2.8옴까지 떨어져 좀체 구동이 쉽지 않은 스피커다. 하지만 제대로 울렸을 경우 8.9인치 우퍼 2발에서 나오는 육중한 저역, 4.1인치 알루미늄 리본 트위터에서 터져나오는 화사한 고음을 만끽할 수 있다.

첫인상은 음이 세지 않고 부드럽다는 것, 잔향감이 뛰어나고 진공관 클래스A 앰프 같은 소리가 난다는 것, 저역 해상력이 높다는 것이었다. 전체적으로 배음이 풍부한데다 여기에 진한 음색, 분명한 윤곽선, 두터운 양감, 깨끗한 소릿결이 눈에 띄는 앰프였다. 확실히 지난해 들었던 스테레오 모델 s800과는 여러 면에서 레벨이 다르다. 프로음향에서 잔뼈가 굵은 SPL이니까 소리가 억셀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오산. 곡에 따라 한없이 부드러워지는 그야말로 카멜레온 같은 앰프였다.

  • Evgeny Mravinsky Leningrad Philharmonic Orchestra ‘Tchaikovsky Symphony No.4’(Tchaikovsky Symphonies 4 5&6)

    한때 구매를 진지하게 고민했던 앰프인 만큼 귀를 쫑긋 세워 시청에 임했다. 처음 들려오는 트럼펫 소리부터 정신이 번쩍 난다. 리본 트위터 특유의 맑은 음색이다. 스트링은 부드럽기 짝이 없고 트럼본의 저역 해상도는 기대 이상. 구동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개당 무게가 115kg이나 나가는 에어리얼 어쿠스틱스 스피커를 그야말로 꼼짝달싹 못하게 한다. 자신이 프리앰프에게서 받은 음을 모조리 스피커로 넘겨준다는 인상. 그러면서도 여린 음의 그 가냘픈 소릿결은 최대한 상처받지 않도록 살뜰히 보살피는 모습도 보여준다. 은근히 심성이 따뜻한 앰프다. 사실 스테레오 모델에서는 프로오디오 기기의 향취가 약간 남아있었는데, 이 모노 m1000에서는 그런 느낌이 싹 사라졌다. 음이 매끄럽고 폭신폭신한 것이다. 막판 팀파니의 타격은 가슴을 때리는 압력이 대단하다. 웅장하게, 좀스럽지 않고 시원시원하게. 나오는 음들이 저마다 싱싱하고 강건하다. 기세가 아주 좋은 음이다.

  • Jesse Cook ‘Vertigo’(Vertigo)

    무대 뒤쪽 아래에 깔리는 육중한 배경음에 귀에 앞서 심장이 먼저 반응한다. 역시 파워앰프는 뭐니뭐니 해도 이 가슴에 와 닿는 에너지감이 있어야 한다. 제시 쿡의 기타, 특히 고음 파트는 깨끗함 그 자체. 때묻지 않은 원시 밀림에서 시원한 산소를 흠뻑 들이마시는 느낌이다. 곡이 진행될수록 이 곡에서 이렇게나 저역을 완벽하게 뽑아내 준 앰프는 m1000이 거의 처음이라는 인상을 지울 수 없었다. 프리앰프 볼륨이 12시 방향인데도 클리핑 따위는 전혀 일어나지 않은 것을 보면 120V 레일 OP앰프의 위력이 대단하긴 하다. 스피커 역시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는데, 자신이 받은 그 엄청난 저역 에너지를 한 톨도 남기지 않고 모조리 포획해서 그물처럼 던져버린다. 한편 탬버린 고역은 반짝반짝 빛이 난다. 이 앰프가 고역쪽에서 트랜지언트 디스토션이 그만큼 적다는 반증이다. 이어 들은 ‘Cancion Triste’ 트랙에서는 음 자체에 무게가 있어 스피커에서 빠져 나오자마자 그대로 수직하강하는 환영이 보였다.

  • Aaron Neville ‘Warm Your Heart’(Warm Your Heart)

    이 곡에서 m1000에 대한 느낌이 거의 완성됐다. m1000은 무엇보다 강단이 있고 에너지가 넘쳐나며 동시에 해상력과 디테일을 갖춘 앰프다. 특히 킥드럼이 팍팍 끊어 치는 맛이 좋다. 늘어지거나 굼뜨거나 질척거리는 꼴을 못 보는 그런 앰프다. 타고난 성정 자체가 빠릿빠릿한 앰프인 것이다. 그러다 보니 재생음에 나긋나긋한 구석이 좀더 있었으면 싶지만, 거의 무제한으로 뻗어나가는 피아노 고역을 보면 그 아쉬움은 금세 감탄으로 바뀌고 만다. 이어 조 카커와 제니퍼 원스가 부른 ‘Up Where We Belong’을 들어보면 이 곡 역시 피아노 고역으로 시작하는데, 그 분명한 표정과 싱싱한 감촉이야말로 SPL 사운드의 가장 큰 매력인 것 같다. 그러면서도 스튜디오의 홀톤을 가지런히 들려주는 세심한 배려도 느껴진다. 옛 음악다방에서 음악을 듣는 듯한 올디쉬한 정취마저 느껴졌다.

  • T.Rex ‘Get It On’ (Electric Warrior)

    멀티앰프로 멀티채널을 구동하는 것처럼 음수와 정보량, 파워가 차고 넘친다. 한마디로 심장이 벌렁벌렁 요동친다. 그러면서도 음들은 거칠거나 혼탁해지지 않는 모습. 때문에 클리핑 불안 따위는 전혀 없다. 무대는 넓고, 저역은 깊게 깔린다. 갑갑하거나 경망스럽지가 않은 것이다. 순간적으로 터져나온 키보드 고음에는 귀가 깜짝 놀랐을 정도. 하여간 m1000은 필요한 경우에도 얌전만 떠는 그런 순한 앰프는 절대 아니다. 이러니 레이지 어게인스트 더 머신의 ‘Take The Power Back’을 안 들어볼 수가 없다. 잔상이 전혀 남지 않는 강력한 기타 파열음이 작렬한다. 나왔다가 금방 사라지는 그 속도감이 대단하다. 색번짐이 전혀 없는, 단단하면서도 명료하며 강력한 저역이다. 프로 엔지니어들이 좋아하는 브랜드답게, 일체의 자기 해석이나 고집, 색채, 딜레이, 완충이 없다. 그냥 있는 그대로 반사한다. m1000을 시청하는 내내 마스터링 스튜디오의 엄정한 엔지니어 모습이 아른거린 이유다.

※ 위 유튜브영상은 리뷰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영상이며 실제 리뷰어가 사용한 음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총평

전압증폭단에 고전압 전원이 걸리면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이번 SPL Performer m1000을 통해 제대로 깨닫게 됐다. 독일 하이엔드 메이커인 T+A의 파워앰프들도 트랜지스터 전압증폭단에 높은 전원 전압을 공급한다. “진공관처럼 높은 전원 전압을 걸어줌으로써 리니어한 증폭특성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그 ‘리니어’는 SPL SUPRA OP앰프가 수치로 입증한 넉넉한 헤드룸과 낮은 왜율, 넓은 다이내믹 레인지의 또 다른 이름이다. 여기에 모노블록 구성으로 2옴에서 1000W까지 뿜어내는 대출력은 스피커를 제압하기에 충분했다. 시청 내내 m1000이 스피커의 모든 유닛을 깨끗이 핥아 시청이 끝난 뒤에는 스피커에 쌓였던 모든 먼지가 다 떨어져나간 것만 같았다. 때문에 m1000은 여전히 갖고 싶은 파워앰프 중 하나다.

S P E C I F I C A T I O N

Line Input Balanced Neutrik XLR Connection
Input Impedance 10 kOhms
Trim 0 dB to -5.5 dB in 0.5 dB Steps on Input
Input Sensitivity +6 dB
Outputs Line Output: Balanced Neutrik XLR Connection
Loudspeaker Outputs: 2 x Binding Posts with 4mm Diameter Cable Hole (Screwable) and Banana Plug
Output Impedance Line Output: Defined by Connected Device
Speaker Output: < 0.031, 20 Hz to 20 kHz
Output Power 1000 W RMS into 2 Ohms
750 W RMS into 4 Ohms
420 W RMS into 8 Ohms
Frequency Response 10 Hz to 80 kHz
Gain 26 dB
Total Harmonic Distortion (THD) < 0.03% at 1 kHz, at 420 W, 8 Ohms
< 0.05% at 1 kHz, at 750 W, 4 Ohms
< 0.08% at 1 kHz, at 1000 W, 2 Ohms
Output Voltage 180 V p-p
64.6 V RMS
Damping Factor > 280, at 1 kHz and 8 Ohms
Signal-to-Noise Ratio > 118 dB (Wide-Band, Unweighted, Referred to Full Power Output)
> 123 dB (A-Weighted)
Operating Voltage Internal Operating Voltage: ±60 V
Mains Voltage 230 VAC / 50 Hz or 115 VAC / 60 Hz (Switchable)
Fuses 230 V: T 6.3 A
115 V: T 12 A
Power Consumption 1370 VA, Max
Power Consumption Idle: 50 W
Standy-By: 0.3 W
Dimensions (W x H x D) 10.9 x 8.1 x 14.8" / 278 x 205 x 375 mm
Weight 54.7 lb / 24.8 kg

I M P O R T E R & P R I C E

수입원 헤이스 (02 - 558 - 4581)
가격 1340만원

리뷰어 - 김편
HEIS
www.heiskorea.co.kr / 02-558-4581
서울 강남구 대치동 983-10 지하 1층
전문성을 가진 신뢰할 수 있는 제품 추천. 믿을 수 있는 토털 오디오/AV 업체
와인오디오
www.wineaudio.com / 02-3273-5928
서울 강남구 논현동 128-9 진흥빌딩 3층
 
힘과 정확함, 균형을 가진 레트로 디자인의 원음재생기 - SPL Phonitor X, Director, Performer S800
FULLRANGE REVIEW 힘과 정확함, 균형을 가진레트로 디자인의 원음재생기 SPL Phonitor X, Director, Performer S800 음향 엔지니어나 뮤지션이 주로 사용하는 프로 오디오 브랜드의 제품들이 음질이 더 좋을까? 아니면 오디오 마니아가 주로 사용하는 홈 HIFI 오디오 브랜드의 제품들의 음질이 …
콘솔에서 탄생한 그 음들의 민낯을 보다 - SPL Phonitor x DAC Pre, Perfomer s800 Power amplifier
FULLRANGE REVIEW SPL 2옴 1000W 모노, 그 강렬한 유혹 SPL Performer M1000 Mono Power Amplifier 2개월 전, 독일 SPL에서 모노블록 파워앰프가 나왔다는 소식에 홈페이지를 보고 깜짝 놀랐다. 예의 크지 않은 덩치인데도 2옴에서 무려 1000W를 뿜어낸다고 돼 있기 때문이었다. 여기에 전면 패…
120V 고전압 증폭이 선사한 순결한 아날로그 사운드 - SPL Phonos Phono Amplifier
FULLRANGE REVIEW 120V 고전압 증폭이 선사한순결한 아날로그 사운드 SPL Phonos Phono Amplifier 해외 유명 스튜디오와 공연 현장에서 진작 유명세를 떨쳤던 독일의 SPL(Sound Performance Lab)이 국내에 상륙했다. 1984년 설립 이후 PA 분야에서 쌓아온 오랜 노하우와 기술을 바탕으로 홈오디…
하이엔드의 표준을 제시한다 - SPL Phonitor X와 Performer s800
FULLRANGE REVIEW 하이엔드의 표준을 제시한다 SPL Phonitor X와 Performer s800 자켓에서 LP 한 장을 꺼내 턴테이블에 걸고 스위치를 누르면 구동 모터가 돌기 시작하고 회전하는 LP 위에 바늘이 닿는 소리를 먼저 들으며 마음의 준비를 해야 비로소 음악이 흐른다. 음악 감상에 이정도의 불편…

Name

Password

 
이전글 다음글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이런 성향의 스피커나 브랜드 뭐가 있을까요? 돌도사 2019.07.07 460
2 모기때문에 잠을 못자겠네 김지아 2019.07.04 141
3 프라이메어로 바꾸는게 의미가 있을까요? 공허둘 2019.07.04 297
4 오디아플라이트 FL3S와 파라사운드 HINT6 성향 비교 부탁합니다. 홍이오빠 2019.07.04 215
5 비가 그쳤네요. 김지아 2019.06.30 101
6 시가 뭐길래 이슬이 2019.06.30 84
7 비가 시원하네요. 김지아 2019.06.30 83
8 우울한 사람은 과거에 살고 이슬이 2019.06.27 209
9 반가워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이슬이 2019.06.26 113
10 하이앤드 입문 스피커 비교해 주세요 뮤테크 2019.06.25 584
 
페이지위로
사이러스, XTZ, 노스스타 디자인, CHORD CABLE 프라이메어, 하베스, 어드밴스 어쿠스틱 사운드트레이드, 매지코 다인오디오, 오디오아날로그, NHT FOCAL, SIMAUDIO ONKYO JBL, ELAC, AUDIOLAB 패러다임, PMC, Simaudio,Musical Fidelity, Pioneer MBL, ROTEL, WIRE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