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고객센터 판매자등록 사진방
스피커
하드웨어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
영상기기
상품 추천
오디오/AV기기 평점
체험단 모집
나는 이것이 갖고 싶으다
오디오 각 부문별 랭킹
상가 소식 이모저모
입문기종 집중 게시판
 


최근 댓글


[리뷰]강력한 스트리밍에 AM/FM, 135W 출력까지 - 파이오니아 SX-N30AE
김편 작성일 : 2018. 01. 05 (14:28) | 조회 : 2107

FULLRANGE REVIEW

강력한 스트리밍에 AM/FM, 135W 출력까지

파이오니아 SX-N30AE


파이오니아(Pioneer)의 기세가 매섭다. 2016년 9월 네트워크 플레이어 ’N-30AE’을 출시하고, 올해 5월 독일 뮌헨오디오쇼에서 상급기종인 ‘N-70AE’와 ‘N-50AE’를 선보인 데 이어 10월에는 이번 시청기인 네트워크 리시버 ‘SX-N30AE’를 내놓은 것이다. 파이오니아가 공식적으로 연관을 지은 것은 아니지만, 네트워크 기능과 관련된 스펙을 볼 때 ‘SX-N30AE’는 ’N-30AE’를 품에 안은 리시버로 보인다. 따라서 두 상급 네트워크 플레이어의 스펙을 채용한 또다른 리시버도 조만간 나올 것으로 짐작된다.

파이오니아가 이처럼 네트워크 플레이어와 여기에 앰프와 튜너를 더한 네트워크 리시버에 공을 들이는 이유는 자명하다. 세상이 바뀌었기 때문이다. 와이파이를 통한 무선이 됐든, 랜선을 통한 유선이 됐든 네트워크를 통한 음악감상, 즉 음원 스트리밍 플레이가 대세가 된 것이다. 필자 역시 타이달(TIDAL)과 스포티파이(Spotify), 국내 음원용으로 멜론 하이파이, 네트워크 스트리밍 및 데이터베이스 관리용으로 룬(ROON)을 쓰고 있다. 다운로드 받은 음원을 맥북이나 외장하드에 쟁여놓고 오디르바나 플러스 같은 소프트웨어로 재생하던 때가 불과 몇년 전인데, 지금은 벌써 아주 옛날 일인 것만 같다.

어쨌든 이러한 음원 스트리밍에 관한 헤비 유저 입장에서 볼 때 ‘SX-N30AE’는 안되는 게 거의 없는 올인원이자 한방에 거의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다. 며칠 자택에 놓고 쓰면서 여러 면에서 감탄했다. 기존 오디오 랙을 가득 메우고 있던 네트워크 플레이어, DAC, 프리앰프, 파워앰프가 하던 일을 이 네트워크 리시버 한 대가 해낸 것이다. 특히 스포티파이 직접 지원과 크롬캐스트 커넥트의 성능은 그야말로 막강했다. AM과 FM은 생각지도 못한 보너스. 따라서 이번 리뷰는 며칠 동안 ‘SX-N30AE’를 만져보며 해본 것들에 대한 리포트 위주로 작성해보았다. 물론 각각의 경우 구체적으로 어떤 음질을 보여줬는지에 대한 메모도 곁들였다.


기본 팩트 체크

우선 ‘SX-N30AE’의 스펙부터 짚고 넘어가자. ‘SX-N30AE’는 일단 파이오니아에서 ‘Direct Energy’라고 이름 붙인 클래스AB 증폭으로 6옴에서 135W 출력을 내는 스테레오 앰프다. 채널당 바이폴라 트랜지스터 2개(NPN, PNP)를 쌍으로 투입, 푸쉬풀 구동하는 방식이다. 파워서플라이에는 EI 트랜스포머와 8200uF 용량의 커패시터 2개를 투입했다.

DAC 스펙은 PCM은 24비트/192kHz까지, DSD는 5.6MHz(DSD128)까지 지원한다. 이는 ESS사의 Sabre DAC칩을 장착한 ’N-30AE’와 동일한 스펙이다. 당연한 얘기겠지만 DAC은 유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들어온 디지털 음원과, 광케이블과 동축케이블을 통해 들어온 디지털 음원 모두에 대응한다. 앰프 앞뒤에 하나씩 마련한 UBS A단자를 통해서도 USB스틱이나 외장하드에 담긴 음원을 플레이할 수 있다.

가장 대표 기능이라 할 네트워크는 후면에 마련한 이더넷 단자 1개와 듀얼밴드(5GHz, 2.4GHz) 와이파이를 통해 이뤄진다. 스포티파이, 타이달, 디저(Deezer), 인터넷라디오(TuneIn)를 쓸 수 있다. 또한 크롬캐스트 커넥트를 장착, 별도의 동글(크롬캐스트 오디오) 없이도 스마트폰 음악앱을 다이렉트로 이용할 수 있다. 4.1 버전의 블루투스도 지원한다.

전면에는 스탠바이/전원 버튼, 입력선택 노브, 헤드폰 단자, 표시창, 이퀼라이저 노브(베이스, 트레블, 밸런스), 볼륨 노브, UBS A단자가 마련됐다. 후면에는 이더넷 단자, 아날로그 입력(RCA) 7조, 디지털 입력(광, 동축), 서브우퍼 프리아웃, USB A단자가 마련됐다. 아날로그 입력단에 MM 포노단자를 마련한 점이 눈길을 끈다. 물론 AM, FM 안테나 설치용 단자도 있다.

스피커는 2조를 연결할 수 있는데, 직접 자택 스피커에 연결하는데 약간 애를 먹었다. 바인딩 포스트 8개가 너무 가까이 붙어있는데다 바나나나 말굽 단자는 못쓰게 돼 있기 때문. 피복을 벗긴 선재를 포스트 구멍에 넣어 조이는 방식이다. 섀시는 알루미늄 재질이며, 무게는 8.3kg. 다기능 리모컨도 있다.


강력한 스포티파이 플레이

▲ 스포티파이(Spotify) 구글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SX-N30AE’를 쓰면서 가장 감탄한 것은 막강한 스포티파이 플레이 기능이었다. 스포티파이는 아직 국내에 정식 론칭되지 않았지만, 갈수록 이용자가 늘고 있는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우회서버를 이용해 계정을 만든 후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에 앱을 설치하면 된다. ‘SX-N30AE’ 같은 네트워크 플레이어와 연동되기 위해서는 유료 가입을 해야 하고, 스마트폰/노트북과 네트워크 플레이어가 동일 네트워크 안에 있어야 한다. 필자의 경우 스마트폰과 노트북(맥북에어)은 와이파이, ‘SX-N30AE’는 유선 랜으로 연결했다.

스포티파이로 정말 여러 곡을 들었다. LG V10과 맥북에어의 스포티파이 앱에서 ‘연동할 기기’(Device available) 목록에서 ‘SX-N30AE’를 선택하기만 하면 된다. 스탠바이 기능이 있어 기기가 잠들어 있을 때에도 스포티파이를 플레이시키면 알아서 켜진다. 대단히 편리했다. 브라이언 브롬버그의 ‘Come Together’(Wood)를 들어보면 제법 묵직한 베이스 울림이 정중앙에 또렷이 맺힌다. 클래스AB 135W의 힘일 것이다.

안네 소피 폰 오터가 부른 ‘Baby Plays Around’(For The Stars)에서는 노이즈가 한방울도 끼지 않은 가운데 그녀의 호흡과 기척이 생생히 느껴져 깜짝 놀랐다. 스트리밍 음원 맞나, 스펙상 타이달에 밀리는 스포티파이 음원이 맞나 싶을 정도다. 앱은 그냥 기기와 연결만 시켜줄 뿐, 음악 데이터는 ‘SX-N30AE’가 자신의 네트워크를 통해 직접 끌어왔기 때문일 것이다. 표시창에 아티스트 이름과 곡 제목, 앨범 제목이 뜨는 게 가능한 것도 이 때문이다. 만약 블루투스로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의 데이터를 가져왔다면 이 정도 음질 확보와 정보 표시는 불가능하다.


타이달, 인터페이스는 복잡하지만 음질은 상급

▲ 타이달(Tidal) 구글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타이달은 16비트/44.1kHz의 CD급 음질을 비압축, 무손실(1411kbps)로 제공하는 스트리밍 서비스. 역시 국내에 정식 론칭되지 않았지만 고음질 스트리밍을 원하는 오디오파일들의 거의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다. 이에 비해 스포티파이는 압축 손실(유료계정의 경우 최대 320kbps) 스트리밍 서비스다.

타이달은 처음 ‘SX-N30AE’의 표시창을 보면서 리모컨으로 일일이 계정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는 수고를 거쳐야 한다. 사용설명서를 보면서 차근차근 하면 되고, 일단 계정 확인이 되면 추후 이런 번거로움은 없다. 타이달 플레이는 1) 리모컨에서 ‘NET’ 버튼을 누른 후, 2) 표시창에서 ‘TIDAL’을 선택한 후, 3) 플레이하고자 하는 음원 제목을 선택하면 된다. 자신이 듣고 싶은 음악을 찾기 위해서는 리모컨 커서를 아주 여러번 움직여야 한다는 점이 최대 난제다. 차라리 타이달의 추천 앨범인 ‘Rising Albums’나 자신의 플레이리스트를 마치 인터넷 라디오처럼 듣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로울 것 같다.

하지만 음질은 역시 타이달답다. 필자의 타이달 플레이스트에 담긴 음원 중 말러 교향곡 2번 1악장(레너드 번스타인, 뉴욕필)을 들어보면 초반 첼로와 베이스가 일궈내는 저역의 양감이 대단하고 번스타인 특유의 정확한 리듬감이 쉽게 파악된다. 총주 파트의 에너지감도 이 가격대에서 기대한 것보다는 훨씬 크게 느껴졌다. 사운드스테이지의 안길이라든가 좌우 넓이, 입체감은 역시 필자가 자택에서 쓰고 있는 진공관 프리, 파워 분리형 앰프에는 못미친다. 하지만 타이달과 스포티파이를 비롯해 인터넷 라디오, 크롬캐스트 지원 앱을 마음껏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이를 커버하고도 남는다.


크롬캐스트 커넥트, 타이달과 멜론을 위한 구세주

▲ 벅스(Bugs) 구글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 빨간 사각형으로 표시한 부분을 터치하면 "크롬캐스트(Chromecast)"연결이 가능하다.

인터페이스가 불편하다는 타이달의 치명적 약점을 ‘SX-N30AE’는 크롬캐스트 커넥트로 만회했다. 크롬캐스트는 데이터가 스마트폰을 거치지 않고 네트워크에 있는 기기로 직접 전송되는 방식. 크롬캐스트 커넥트는 이러한 크롬캐스트가 별도의 동글 없이도 내장 하드웨어와 소스를 통해 직접 가능하다는 것을 뜻한다. ‘SX-N30AE’의 경우 스마트폰에 파이오니아 리모트 앱을 설치한 후 초기에 딱 한번만 인증을 해주면 된다.

파이오니아 리모트 앱에 빌트인된, 즉 내장된 음악앱은 튠인라디오, 판도라, 구글플레이뮤직, 디저 등 총 4개. 이 중 하나를 선택해서 플레이하면 해당 앱의 음원 데이터가 크롬캐스트 커넥트를 통해 ‘SX-N30AE’로 흘러들어간다. 물론 엠넷이나 지니뮤직, 벅스처럼 크롬캐스트를 직접 지원하는 국내 음악 앱도 가능하다. 실제로 엠넷 앱에서 몇 곡을 플레이해보니 한순간의 버퍼링도 없이 착착 잘 들러붙었다. 다만 표시창에 한글이 별표로 깨져나오는 점은 아쉽다. 엠넷 앱에서 ‘크롬캐스트’ 아이콘을 터치하면 ‘전송할 기기’에 ‘SX-N30AE’ 모델이 뜬다.

하지만 필자가 집중 테스트한 것은 타이달과 멜론 하이파이 앱. 이 2개 앱 모두 크롬캐스트를 직접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다. 쉽게 말해 엠넷 앱처럼 앱에 ‘크롬캐스트’ 같은 아이콘이 없다는 얘기다. 이를 위해서는 구글에서 마련한 크롬캐스트 전송 앱인 ‘Google Home’을 스마트폰에 설치하면 된다. 이 앱에서 크롬캐스트할 기기로 파이오니아를 선택, 오디오 미러링 상태를 만들어 놓은 후 타이달이나 멜론 하이파이 앱을 플레이시키면 된다. 자신이 쓰던 스마트폰 앱을 평소처럼 쓰면서 ‘SX-N30AE’라는 네트워크 리시버를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처럼 구글 홈 앱을 대리인처럼 쓸 경우, 엠넷 앱 같은 크롬캐스트 다이렉트 지원 앱보다 음량 자체가 작아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엠넷 앱도 그렇지만, 스포티파이를 플레이해보면 확실히 음량이 커지는 것은 물론 음들의 밀도 또한 어디 빈 구석이 없을 정도로 꽉 차게 늘어난다. 음들이 좀더 필자적으로 포워딩해오는 점도 인상적이며, 음의 윤곽선 또한 훨씬 선명해진다. 다시 한번 놀랐다. ‘SX-N30AE’는 음질이나 편의성면에서 스포티파이에 최적화됐음이 분명하다. 그 다음이 크로캐스트 지원 앱, 그 다음이 타이달이다.


아무 것도 안할 자유, AM/FM 그리고 인터넷라디오

타이달과 스포티파이, 멜론 하이파이 앱은 사실 유저가 곡 선택부터 적극 개입해야 한다. CD플레이어나 USB 스틱 등을 이용한 플레이도 마찬가지. 이에 비해 튜너와 인터넷라디오는 이 선곡에서 자유롭다. 전문가들이 세심히 선곡한 곡들을 아무런 동작도 취하지 않고 즐기는 재미 또한 오디오의 큰 즐거움 중 하나다.

‘SX-N30AE’에 FM안테나를 달아 FM을 들어봤다. 깜짝 놀랐다. 자택에 있는 단품 라디오보다 수신감도가 월등히 좋았기 때문이다. 일산의 아파트라서 잘 안잡히나 했었는데 그게 아니었던 것이다. 93.9를 들어보면 표시창에 빨간색으로 ‘Stereo’라는 글자가 뜨면서 너무나 선명한 소리를 들려줬다. 스포티파이 같은 네트워크를 통한 사운드보다는 확실히 선이 굵고 도톰한 살집이 붙은 전형적인 라디오 소리다. 마치 증류수만 마시다가 미네랄 워터를 마시는 느낌? 이는 FM이 아날로그 주파수라서 내장 DAC을 거치지 않은 데 따른 결과일 수도 있다.

이어 난공불락으로 여겼던 93.1의 경우 93.9에 비해 수신감도는 약간 떨어지지만 단품 라디오보다는 훨씬 나은 소리가 나온다. ‘Stereo’ 표시도 뜬다. 클래식 애호가라면 너무나 반가운 소식일 것 같다. AM도 상황은 비슷했다.

튠인라디오도 막강했다. 리모컨 상에서 ‘NET’ 버튼을 누르고 ‘TuneIn Radio’를 선택한 뒤, 표시창을 보면서 라디오 방송국을 선택하면 된다. 튠인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선호하는 방송국을 프리셋으로 지정해놓을 수 있다. 최대 40개 스테이션 저장이 가능하다. 튠인라디오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크롬캐스트 커넥트가 된 상태에서 스마트폰 튠인라디오 앱을 플레이해도 된다. 물론 음질은 ‘SX-N30AE’ 자체 네트워크를 이용한 경우가 낫다. 영국 ‘All Oldies Radio-Hit 45s’ 방송국을 선택해보니, 방송중인 곡의 제목과 앨범명, 아티스트 이름이 표시창에 뜬다. 소리는 아주 활기차고 라이브한 느낌이 폴폴 나는 그런 성향이다.


아날로그 입력, USB스틱 플레이, 헤드폰 출력, 블루투스는?

‘SX-N30AE’에는 아날로그 입력단이 7조(RCA), 디지털 입력단이 2개(광, 동축)가 마련됐다. 아날로그 입력에는 포노단(MM)이 포함됐지만, 디지털 입력단에는 USB B단자가 없다. 따라서 USB케이블을 이용한 PC파이는 불가능하다. 의외인 것은 CD플레이어에서 뽑아온 아날로그 입력신호 품질이 네트워크 플레이 때보다 약간 낮았다는 것. 아무래도 파이오니아가 네트워크 성능에 비중을 더 뒀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전면에 마련된 헤드폰 출력단은 의외의 성능을 뽐냈다.

감탄한 것은 USB스틱의 편의성과 음질. 64G짜리 USB스틱에 담아둔 음원들을 아주 매끄럽게 재생해준다. 24비트 음원도, flac 파일이나 WAV 파일, DSD128 파일도 여지없이 재생된다. 표시창에는 곡 제목이 뜬다. 리모컨 ‘NET’ 버튼을 누른 후 ‘USB Front’나 ‘USB Rear’를 서택하면 된다. 블루투스와 스마트폰 페어링도 간단히 이뤄진다. 하지만 같은 볼륨에서도 USB스틱 때보다 음량은 작은 편이다.


집중 시청

  • ‘Limehouse Blues’(Jazz At The Pawnshop. USB스틱 24비트 음원)
    라이브 재즈바 특유의 활기와 소란스러움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처음부터 꽉 찬 밀도감이 24비트 음원임을 웅변한다. 비브라폰은 영롱하게 잘 터지는 그 특유의 질감이 매끄럽고, 클라리넷은 리드미컬하게 자신의 호흡을 내보여 그 결을 훤히 비추고 있다. 이 정도 디테일이 이렇게 다기능 올인원에서 구현되어도 되는가 싶다. 여러 악기가 동시에 울려도 서로 영역을 침범하거나 혼탁해지는 법이 없다. 킥드럼에서 좀더 강력한 브레이크가 걸리면 좋겠고, 사운드스테이지도 안쪽으로 좀더 들어가면 좋겠지만 이 정도 흠결은 대수도 아니다. ‘SX-N30AE’의 내장 DAC과 DSP, 앰프 실력에 감탄했다.
  • 레너드 번스타인, 뉴욕필 ‘Mahler Symphony No.2’(스포티파이)
    스트리밍 음악이 이렇게나 초저 노이즈에 극도의 정숙도를 보인다면 다운로드 음원 유저들은 많이 속상할 것 같다. 때로는 웅장하게, 때로는 섬세하게 곡을 이끌어가는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기척이 느껴진다. 다이내믹 레인지에는 어디 흠 잡을 데가 없다. 밑으로 뚝뚝 떨어지는 저역 사운드를 놓치지 않고 들려주는 모습도 대견하다. 물론 음수나 밀도감은 24비트 음원 때에 비하면 부족하지만, 귀를 쫑긋거리고 비교해서 그렇지 그냥 스포티파이로만 계속해서 듣는다면 모른 척 지나갈 것만 같다. 일사분란한 현악군들의 질주에서는 하도 광채가 나 눈이 부실 정도다. 노트북을 열고 터치 한두번에 이런 열락의 세계에 빠져드는 세상에 살고 있음을 새삼 느낀다.
  • 필립 헤레베헤, 콜레기움 보칼레 ‘Cum Sancto Spiritu’(바흐 B단조 미사. 크롬캐스트+타이달)
    풍성한 음수와 제법 넓고 깊게 펼쳐지는 사운드스테이지에 저절로 기분까지 좋아진다. 앙상하거나 얄팍하지가 않은 것이다. 오케스트라 관악 파트는 높은 곳에서 들리고, 남녀 합창단들이 자리잡은 모습은 세세하게 그려진다. 이들의 발음 역시 흐릿하거나 애매하지 않고 아주 명료하게 들린다. 특히 고역대로 쭉쭉 뻗는 관악 파트의 모습에선 ‘SX-N30AE’에 담긴 파이오니아의 내공이 역시 상당하다고 느꼈다. 크롬캐스트 빌트인을 가동시킨 상태에서 스마트폰으로 타이달을 플레이시킨 상태임을 까먹을 정도로 모든 게 매끄럽고 정숙하게 작동한다. 노이즈 관리가 잘 된 올인원 제품임이 분명하다.

※ 위 유튜브영상은 리뷰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영상이며 실제 리뷰어가 사용한 음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총 평

파이오니아의 ‘SX-N30AE’를 며칠 원없이 들었다. 7조에 달하는 아날로그 입력단에 막강한 스트리밍 기능과 AM/FM 및 인터넷 라디오까지 갖춘 팔방미인이라는 게 나름 내린 결론이다. 6옴에서 135W를 뿜어내는 클래스AB 앰프 성능은 이 올인원 리시버를 떠받치는 든든한 버팀목. 가볍거나 약하거나 경망스럽지 않고, 적당한 파워와 섬세한 리듬감으로 음악을 들려주는 모습이 대견했다. 어느 음악에서나 극도의 정숙도를 과시한 점에 특히 놀랐다.

네트워크 리시버 ‘SX-N30AE’를 이런 분들에게 추천한다. 1) 스포티파이 헤비 유저, 2) 크롬캐스트 지원 엠넷 앱 유저, 3) USB 플레이어 애호가, 4) FM 93.1/93.9 애청자, 5) 인터넷라디오 마니아. 그리고 고가의 분리형 오디오 시스템만이 최고라고 여기며, 몇몇 스트리밍 서비스를 애써 외면해온 오디오 애호가들에게도 일청을 권한다. 오디오가 얼마나 더 즐거워질 수 있는지 금세 알게 될 것이다.


S P E C

Amplification & Design › Application Type: Direct Energy
› Analogue Discrete 2ch Amplifier
› Large EI Transformer
› Two Large Custom 8,200 μF Capacitors
› 135 W/ch (6 ohms, 1 kHz, THD 1.0 %, 1ch Driven)
› Screw Type Speaker Terminals Compatible with Thick Cables
Audio & Home Network Features › Direct Mode
› Music File Playback via Network/USB: MP3, WMA, WAV, AIFF, AAC, FLAC, and Apple Lossless
• 192 kHz/24-bit Audio Playback (WAV*1, FLAC*1)
• DSD Direct Playback (2ch, 5.6 MHz)
› Spotify®, TIDAL, and Deezer Digital Music-Streaming Services Ready*2
› Internet Radio with TuneIn
› FlareConnect™ for Multi-room Audio
› Chromecast built-in
› Works with the Google Assistant*3
› DTS Play-Fi Ready*3
Convenience Features › Dual Band Wi-Fi (5 GHz/2.4 GHz)
› Bluetooth® Wireless Technology (Ver. 4.1 + LE, Profile: A2DP/AVRCP/HOGP-Host/HOGP-HID Device/HID Service, Codec: SBC/AAC)
› Works with Pioneer Remote App (iOS/Android)*4
› AM/FM (RDS) Tuner with 40 Station Presets
› Preset Station Naming (Up to 10 Characters)
› Auto Standby
› SR Remote Control
Terminals › Front USB 1 in
› Phones 1 out
› Ethernet 1 in
› Analogue Audio in (Phono MM, SACD/CD, TV, GAME, AUX, SAT/CBL, BD/DVD)
› Line 2 out
› Digital Coaxial 1 in
› Digital Optical 1 in
› Subwoofer Preout
Power Requirements AC 220-230 V, 50/60 Hz
Power Consumption (in Use/in Standby) 220 W/0.1 W
Dimensions (W x H x D) 435 x 149 x 327 mm
Weight (Without Package) 8.3 kg
수입원 다빈월드 (02-780-3116/2060~2063)
가격 83만원

- 글 : 김편

더 풍요로운 삶을 위해 Sorish#p.com
소리샵
www.sorishop.com / 02-3446-7390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55길 29 대창빌딩 1층
고객감동 100%를 목표로하는 소리아에이브이
소리아AV
www.soreaav.co.kr / 1544-5952
서울 강남구 개포동 1227-6번지 송우빌딩 B1
20년의 노하우로 고객님을 최고로 모시겠습니다.
AV타임
www.avtime.co.kr / 02-701-3877
서울 용산구 한강로3가 전자랜드 본관 266호
믿고 거래할 수 있는 화인오디오.
화인오디오
www.fineaudio.co.kr / 02-3424-4450
서울 광진구 구의3동 테크노마트 4층 D23호
 
디지털 신대륙 완전정복을 꿈꾸다 - 파이오니아 N-70AE
FULLRANGE REVIEW 디지털 신대륙 완전정복을 꿈꾸다 파이오니아 N-70AE고음질 시대를 맞이해 음원 포맷과 유통 그리고 플레이어 등의 선두 다툼이 굉장히 치열해졌다. 디지털 포맷은 아날로그와 달라 먼저 포맷과 플랫폼을 선점하는 업체가 기준이 되어버린다. 반드시 고음질을 목표로 하지는 않는…

Name

Password

 
이전글 다음글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선택 갈등 중입니다. 그레퐁 2018.07.20 191
2 케이블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걍77 2018.07.15 279
3 포칼 소프라n3 vs 구형 스칼라유토피아 v2 어는게 좋을까요? 아수라 2018.07.13 278
4 제 시스템에 뭐가 문제일까요? 나래날 2018.07.13 248
5 심오디오 380d 와 380d dsd 의 문의좀 드립니다 걍77 2018.07.09 373
6 뮤지컬피델리티 M6 앙코르 225 / 스트리밍 서비스 불가에 대하여 뮤즈 2018.07.08 290
7 앰프전원을 어떻게 해야할까요? redfrog 2018.07.04 327
8 엘락 BS403과 Rotel RA 1592 괜찮을까요? 김형수 2018.06.01 724
9 다인오디오에 하이앤드 인티앰프 선택 질문 크림맛 2018.06.01 1104
10 스피커 조언 구합니다~ 외사랑 2018.05.30 787
 
페이지위로
사이러스, XTZ, 노스스타 디자인, CHORD CABLE 프라이메어, 하베스, 어드밴스 어쿠스틱 사운드트레이드, 매지코 다인오디오, 오디오아날로그, NHT FOCAL, SIMAUDIO ONKYO JBL, ELAC, AUDIOLAB 패러다임, PMC, Simaudio,Musical Fidelity, Pioneer MBL, ROTEL, WIRE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