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고객센터 판매자등록 사진방
오디오엑스포 서울2018
스피커
하드웨어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
영상기기
상품 추천
오디오/AV기기 평점
체험단 모집
나는 이것이 갖고 싶으다
오디오 각 부문별 랭킹
상가 소식 이모저모
입문기종 집중 게시판
 


최근 댓글


[리뷰]스피커로 스코틀랜드 독립을 꿈꾼다 - Fyne Audio F500, F501, F702
차호영 작성일 : 2019. 03. 13 (16:06) | 조회 : 488

FULLRANGE REVIEW

스피커로 스코틀랜드 독립을 꿈꾼다

Fyne Audio F500, F501, F702


우리는 단순히 영국이라고 부르지만, 정식 국호는 그레이트브리튼 및 북아일랜드 연합왕국(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Northern Ireland), 일반 명칭은 연합 왕국(United Kingdom)이다. 잉글랜드(England), 웨일스(Wales), 스코틀랜드(Scotland), 북아일랜드(Northern Ireland) 이렇게 4개 지역이 한 왕을 섬기는 연합 국가이고 한때는 식민 지배로 인해 해가 지지 않는 나라로 불렸던 적도 있었지만, 현재는 4개 지역 연합만으로도 버거운지 그로 인한 분쟁도 끊임이 없는 것 같다.

북아일랜드와의 분쟁 문제는 1998년 평화협정 전까지 수많은 유혈사태를 만들었다. 스코틀랜드에서는 2014년 9월 영국 연합으로부터 독립을 결정하는 찬반 투표가 시행되었다. 유권자의 55%가 반대해 독립은 무산되었고 논쟁은 일단락되는 듯했다. 하지만 45%의 유권자는 스코틀랜드 독립에 찬성했으며 영국의 EU 탈퇴와 맞물려 다시 논쟁이 일어나고 있다. 스코틀랜드 독립 문제는 2019년 현재에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와중에 오디오 업계로 보면 스코틀랜드 독립과 견줄 수 있는 사건이 일어났는데 바로 2018년 파인 오디오(Fyne Audio)의 탄생이다. 스피커를 생산하는 일개 신생 업체에 대한 비유가 너무 거창할 수도 있지만, 이 업체의 창업 스토리를 알게 되면 그런 느낌이 드는 것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탄노이와 파인 오디오

▲ (좌측부터) 안드레즈 소스나(Andrzej Sosna), 맥스 머드(Max Maud), 폴 밀스(Paul Mills) 박사

그 스토리란 바로 파인 오디오가 영국 스피커의 대명사 탄노이(Tannoy)에서 일하던 각 부서의 매니저들이 의기투합하여 독립한 결과라는 것이다. 2000년부터 탄노이의 매니징 디렉터와 모회사인 TC group 인스톨 부분 CEO를 역임한 안드레즈 소스나(Andrzej Sosna), 세일즈 매니저를 역임한 맥스 머드(Max Maud), 30년 이상 제품 개발을 책임졌던 리서치 앤 엔지니어링 디렉터 폴 밀스(Paul Mills) 박사, 디자인 및 개발 관리자로 2000년부터 일한 스튜어트 윌킨슨(Stuart Wilkinson), 팩토리 매니저로 32년을 일한 가브리엘 오도너휴(Gabriel O'Donohue), 공급망 전문가(Supply Chain Specialist) 이안 번즈(Ian Burns)까지 일개 사단(師團)이 탄노이에서 빠져나와 독립한 것이다. 이들이 파인 오디오를 설립했을 때 스코틀랜드 정부에서 운영하는 SIB(Scottish Investment Bank; 스코틀랜드 투자 은행)은 이들에게 기꺼이 상당한 자금(significant funding)을 투자했는데 케리 샤프(Kerry Sharp) 은행장이 직접 파인 오디오에 대한 지지를 밝혔을 정도이다. 현재 탄노이는 스피커 연구 개발자를 모집하는 상황이니 관심 있는 개발자라면 아래의 링크를 통해 알아보고 지원할 수 있다.

└▶ Tannoy seeks Loudspeaker Design Engineer


▲ 스코틀랜드 로크 파인(Loch Fyne) 호수

◀ 스코틀랜드 코트브리지 (Coatbridge)

스코틀랜드에서 유명한 호수인 로크 파인(Loch Fyne) 인접한 위치에 자리 잡은 파인 오디오의 브랜드명은 그 호수 지명에서 가져온 것이고 회사의 로고 역시 그곳의 자연경관을 표현한 것이다. 탄노이 출신들의 의기투합을 스코틀랜드 독립에 비유했지만 그건 그저 가벼운 비유일 뿐이다. 사실 탄노이 역시 영국 왕실의 스피커라는 이미지는 있지만, 본사는 파인 오디오와 같은 지역인 스코틀랜드의 코트브리지(Coatbridge)에 있다. 더군다나 탄노이의 모회사는 덴마크의 세계적 프로 오디오 장비 업체인 TC group이었는데 같은 세계적 프로 오디오 장비 업체인 독일의 베링거(Behringer)를 소유한 Music group이 TC group을 인수했고 이 와중에 코트브리지의 탄노이 생산 시설이 해외로 이전하게 되는 상황에서 스코틀랜드 기반의 파인 오디오가 창립된 것이다. 해외 이전이 예정되었던 탄노이의 생산 공장 중 프레스티지 모델의 생산 라인은 스코틀랜드에 잔류하기로 뒤늦게 결정이 났지만 파인 오디오의 독립은 피할 수 없었던 것 같다.

세계 최고 스피커 제조사 중 하나인 탄노이에서 30년 이상 스피커를 연구 개발한 폴 밀스 박사는 탄노이의 스피커 기술을 설명하는 동영상에도 여러 번 등장하는 등 현재 시판되는 탄노이 모델들을 개발한 장본인이다. 그래서 파인 오디오 제품에서 탄노이의 느낌이 없다면 그것은 사실이 아닐 것이다.

탄노이의 플래그쉽 결정판, 킹덤 로열 스피커 ▶

그렇다면 탄노이의 느낌이란 무엇일까? 흔히 궤짝이라 불리며 면적이 넓은 배플과 큰 인클로저에서 나오는 통 울림이 특징인 빈티지 탄노이의 개성은 거의 절대적이라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탄노이만의 특징은 시대가 변하면서 점점 비싸지고 고급스러움을 추구하며 고해상도와 균형 있는 하이엔드 음질을 추구하는 세계적 트렌드와는 거리감이 생겼다. 대표적인 예를 들면 50년대부터 런던에 있는 데카 클래식 스튜디오의 모니터 스피커가 1979년 전격적으로 탄노이에서 B&W 801로 바뀐 것이다. 덩달아 비틀즈의 음악을 탄생시킨 EMI의 애비로드 스튜디오까지 B&W가 모니터로 입성했다. 탄노이 역시 기업으로서 시장의 변화를 무시할 수는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다. 이런 트렌드에서 프레스티지 라인이 생겨날 수 있었고 그 결정판 킹덤 로열(Kingdom Royal) 같은 플래그십 모델이 생산되었다. 또 다른 산업화의 트렌드인 저비용 대량 생산은 비교적 대중적인 모델의 생산을 이끌었는데 현재는 이클립스(Eclipse), 머큐리(MERCURY), 레볼루션(Revolution) 같은 시리즈가 있다. 탄노이로서는 변화를 모색한 것이고 그 혁신의 중심에는 역시 폴 밀스 박사가 있었다. 빈티지 탄노이의 감성이야 두말할 필요가 없고 오늘날에도 거액에 거래될 정도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지만 파인 오디오가 가지고 있는 탄노이의 느낌이란 과거의 감성을 간직한 채 현대적으로 진화한 탄노이의 느낌을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파인 오디오는 이런 탄노이에서 발전된 느낌을 개발진의 독립과 함께 기존에 없는 새로운 아이덴티티로 승화시켰다.


파인 오디오의 기술들

■ 아이소 플레어(IsoFlare) 드라이버

▲ 파인오디오의 유닛은 우퍼의 콘을 혼으로 사용하여 밖으로 튀어나온 혼을 없애는 기술이 적용됬다.

파인 오디오의 F500, F501 시리즈를 보면 탄노이의 레볼루션 XT가 생각나는 것은 탄노이 모델들을 아는 사람이라면 당연한 일이다. 전반적인 디자인이나 밑으로 개방되어 방사되는 덕트의 구조도 그렇지만 가장 대표적인 점은 탄노이에서 듀얼 콘센트릭(Dual Concentric)이라 부르는 동축(Coaxial) 스피커 기술이다. 과거 동축 유닛들은 고음부의 혼이 따로 존재했는데 탄노이에서 독자적으로 우퍼의 콘을 혼으로 사용하는 아이디어를 현실화시켜 우퍼 밖으로 튀어나온 혼을 없앨 수 있었다. 오늘날에는 외부 혼이 없는 동축 스피커는 당연하지만 당시로써는 듀얼 콘센트릭이라는 이름으로 특허를 낼 만큼 독창적이었다. 파인 오디오에서는 이를 더 발전시켜 아이소 플레어(IsoFlare) 드라이버라고 칭한다. 이러한 동축 스피커는 베이스/미드 레인지 드라이버가 고음 유닛과 같은 중심점을 공유하는 것으로 여러 가지 장점이 있는데 사운드가 하나의 유닛에서 나오는 느낌이기에 자연스럽고 소리를 듣는 스위트 스폿이 분리형 유닛보다 넓고 자유로워 여러 사람이 들어도 기분 좋은 울림을 느낄 수 있다.

필자는 알텍의 동축 유닛을 사용한 자작 스피커를 한동안 사용해서 동축의 장점을 비교적 어린 나이에 느낄 수 있었으며 특별히 동축 유닛의 장점을 제대로 느낀 것은 독일의 대표적 모니터 스피커이며 영국으로 치면 BBC 모니터처럼 독일 방송용 모니터로 널리 쓰이고 있는 ME-G(Musikelectronic Geithain - 무지크일렉트로닉 가이타인)의 스피커를 통해서였다. MCDS-Coax라 불리는 동축 드라이버가 사용되었는데 지향성 제한이 덜하며 정교하고 넓은 사운드의 느낌에 매료된 적이 있다. 이 스피커를 듣고 BBC 모니터를 들어보면서 독일 표준과 영국 표준의 차이를 느꼈던 것이 기억난다.

   ▲ ME-G(Musikelectronic Geithain 스피커

파인 오디오 아이소 플레어 드라이버는 티타늄 돔 혹은 마그네슘 돔 트위터가 장착되어 있고 네오디뮴 마그넷을 사용한다. 네오디뮴은 영구자석 중에 가장 강한데 페라이트와 비교해 자력이 10배 정도 되기 때문에 동축 유닛 내부에 적은 부피로 넣을 수 있다. 네오디뮴 마그넷 내부의 공기가 통하는 리어 챔버로 두 유닛 사이의 크로스오버 영역에서 일어날 수 있는 공진 현상을 통제할 수 있는 설계가 되어 있다. 고음 유닛의 웨이브 가이드는 독특한 기하학 구조로 내부 반사가 억제되어 주파수 응답의 균형이 깨지는 것을 방지한다. 콘의 재질은 멀티 파이버 페이퍼이며 드라이버의 바스켓 재질은 알루미늄으로 견고하며 고급스러운 느낌이다.


■ 파인 풀룻(FyneFlute)

▲ 엣지의 파인 풀룻(FyneFlute)

콘과 바스켓을 연결하는 엣지에는 파인 풀룻(FyneFlute)이라 명명된 파인 오디오의 독창적 기술이 사용되었다. 마치 자동차 타이어의 트레드처럼 엣지의 면에 특별한 형상의 홈이 새겨져 있는데 엣지에서 발생하는 공진과 착색을 방지한다. 원리를 생각해 보면 앰프의 에너지가 엣지의 운동 범위 안에서 콘을 진동시키다 에너지가 멈추면 엣지의 탄성만큼 콘에 남은 진동이 생길 수밖에 없는데 엣지의 면을 타고 흐르는 남은 진동의 전달을 파인 풀룻 기술의 홈이 차단할 수 있어서 오직 앰프의 신호만을 콘의 진동으로 연결하고 남은 진동을 차단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 베이스 트랙스(BassTrax)

▲ 파인 오디오의 베이스 트랙스 트랙트릭스 프로파일 디퓨저

파인 오디오만의 또 다른 독창적 기술은 저음 반사를 통제하는 베이스 트랙스(BassTrax)이다. 이는 스피커 밑으로 베이스 리플렉스 포트가 있고 압력이 방사되는 부분에 특허 출원된 원뿔 형태의 분산재인 트랙트릭스 프로파일 디퓨저(Tractrix profile diffuser)를 설치하여 뭉쳐진 압력을 360도 균일하게 분산시키는 기능을 하는데 이는 내부 포트에 의해 생성되는 정재파를 차단한다. 정재파를 컨트롤 하지 못해 고생해본 오디오파일이라면 정재파의 통제가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 잘 알 것이다. 특히 밀폐된 공간에서의 그 폐해는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탄노이의 레볼루션 XT 시리즈에서 비슷한 처리 방식을 보여주지만, 그것은 각이 진 반사판이 압력의 방향을 수직에서 수평 방향으로 바꾸는 것에 반해 파인 오디오의 베이스 트랙스와 같이 압력을 360도로 분산시키는 방식은 확실히 레볼루션 XT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생각한다.


파인 오디오 모델 라인업

▲ 파인오디오 스피커제품은 플래스귑모델인 F1 시리즈부터 엔트리급 라인업인 F300 시리즈가 포진하고 있다.

파인 오디오의 제품 라인은 서브 우퍼인 F3, 엔트리 레벨인 F300 시리즈, 중급 기인 F500 시리즈, 상급 기인 F700 시리즈, 플래그십 모델인 F1-10 이렇게 5개의 라인이 존재한다. F3 서브 우퍼는 8, 10, 12인치가 있고 F300 시리즈는 북셀프 F300, F301, 톨보이 F302, F303, 센터 스피커 F300C가 있다. F300시리즈는 파인 오디오의 특징인 아이소 플레어(IsoFlare) 드라이버와 베이스 트랙스(BassTrax) 기술은 적용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F302의 경우 2018년 왓하이파이 베스트 플로어 스탠드 스피커 부분에서 수상했고 F303은 2019년 왓하이파이 별 다섯 개를 받았다.

F500 시리즈는 북셀프 F500, 톨보이 F501, F502, 센터 스피커 F500C가 있다. F500시리즈 부터는 파인 오디오의 특징 기술들이 모두 적용되었으며 F501 역시 2018년 왓하이파이 베스트 플로어 스탠드 스피커 부분에서 수상했다.

F700 시리즈는 현재 F702 하나의 모델이 있고 플래그십 모델 F1-10 역시 단일 모델이다. 이 중에서 리뷰를 위해 청취를 해본 것은 F500, F501, F702 이렇게 3개의 모델이다.


F500, F501, F702 디자인 및 스펙

F500은 6인치 아이소 플레어 드라이버가 장착된 북셀프 스피커로 H325 x W200 x D320mm의 크기이고 F501은 F500과 동일한 티타늄 돔이 장착된 6인치 아이소 플레어 드라이버와 독립된 6인치 저음 드라이버가 사용되어 H984 x W200 x D320mm의 사이즈이다. 두 모델 모두 배플에 약간의 굴곡이 있고 베이스 트랙스 적용으로 인한 자체 스탠드를 가지고 있는데 F501의 경우에는 스파이크를 장착하고 있다. 인클로저 밑부분의 알루미늄 띠와 스탠드 부분이 여러 겹의 플레이트로 쌓아져 있는 등 매우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하고 있다. 두 모델 모두 임피던스는 8Ω에 감도는 F500이 89dB, F501이 90dB로 높은 편이다. 색상은 다크 오크, 블랙 오크가 있고 F501의 경우 블랙과 화이트 피아노 마감이 추가되어 있다. 주파수 응답은 F500이 45Hz- 34kHz, F501이 36Hz- 34kHz로 저음은 무난하고 고음은 매우 뛰어나다.

파인 오디오 모델에서 플래그십인 F1-10을 제외하고는 탄노이의 특정 모델이 연상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F702의 경우 데피니션(Definition) DC8T가 떠오른다. 아마도 동축 드라이버의 영향이 작용하는 듯하다. F702는 H1111 x W384 x D440mm의 외형에 8인치 아이소 플레어 드라이버를 사용하는데 F501에 티타늄 돔 트위터가 장착된 것과 달리 마그네슘 돔 압축 트위터가 장착되어 있다. 아이소 플레어 드라이버 하단에 8인치의 베이스 유닛이 사용된다. 임피던스는 8Ω에 감도는 92dB로 F500 시리즈보다도 감도가 높다. 외형의 경우 F500 시리즈보다 더 무난하며 고급스러운 느낌을 내는데 베이스 트랙스가 적용되었지만, F500 시리즈에서 보여준 스탠드의 화려함도 자제되어 있다. F500 시리즈의 밑면 알루미늄 띠 역시 없으며 전면 윗부분에 파인 오디오의 브랜드명이 알루미늄으로 음각되어 있다. F500 시리즈와 가장 큰 차이라면 F500 시리즈는 배플에 굴곡은 있지만, 위에서 보면 일반적인 스피커의 모양인 사각형의 모양을 갖는 데 반해 F702는 뒤로 갈수록 폭이 좁아지는 트렌디한 외형을 가지고 있다. 색상은 피아노 글로스 월넛, 피아노 글로스 블랙, 피아노 글로스 화이트 이렇게 3가지이고 주파수 응답은 30Hz- 34kHz이다.

◀ 파인오디오 F 702


청음 및 감상

청음은 새로 발매된 인티앰프 프라이메어 I15 Prisma와 독일 SPL의 포니터X 프리, 퍼포머 S800 파워 조합으로 비교해가며 해보았다. 프라이메어 I15는 하이펙스(Hypex)의 모듈이 내장된 가격대를 뛰어넘는 훌륭한 D클래스 앰프인데 구동력이 매우 좋았다. 나름대로 색을 가지고 있는데 중저음이 두꺼운 것이 마치 진공관 앰프를 연상케 했으나 반응은 매우 빨랐다. SPL 포니터X와 퍼포머 S800은 마스터링 스튜디오의 표준 사운드를 재생한다고 말할 수 있는데 단순히 플랫하기만 하면 심심할 수 있지만, 매우 투명하면서도 120V 레일 테크놀로지에 의해 에너지가 풍부한 느낌을 주는 출중한 앰프이다.

F500은 하나의 유닛에서 전대역을 재생하는 듯한 자연스러운 느낌이 장점이며 그렇다고 해상도나 저음의 양이 빠지지도 않는다. 크기보다 풍부한 울림을 들려주었고 음색이 따듯했다. 다만 F500 자체가 중저음의 풍부함을 어필하려는 느낌이 있는데 프라이메어 I15 역시 중저음이 두껍고 구동력이 좋아 그 둘의 매칭에서 약간은 넘치는 느낌이 드는 것이 단점이었다. F501에 비하면 중음과 저음의 분리도가 매우 예민한 것은 아니지만 스네어 드럼 등의 사운드에서 타격감도 일품이고 모든 게 자연스럽다. 스피커의 감도가 좋고 따듯한 음색이기 때문에 구동력이 넘치는 앰프보다는 섬세하고 여성스러운 사운드의 앰프가 더 어울리는데 EL34 정도의 진공관 앰프라면 금상첨화라는 생각이 든다. 어느 정도 큰 방에서도 풍부한 울림을 들려줄 것이다.

왜 F501이 2018년 왓하이파이 베스트 플로어 스탠드 스피커 부분에서 수상했는지 바로 알 수 있었다. 해상도, 밸런스, 소리의 질감, 무엇 하나 빠지는 것이 없는 훌륭한 스피커이며 6인치 유닛 2개에서 나오는 소리라는 생각은 전혀 들지 않았다. 저음의 해상력도 대단하고 상당히 넓고 깊은 무대를 들려주었다. 넓다면 넓은 풀레인지 시청실의 공간을 충분히 울릴 정도의 울림을 내주었다. 기본적인 소리의 질감과 색은 F500과 매우 유사했지만, F500에서 저음역을 별도의 드라이버로 분리해 낸 순간 모든 음역의 해상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었다. 사실 자세히 비교해 보면 분명히 큰 차이도 아니고 F500의 해상도가 빠진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지만, F501의 울림이 워낙 훌륭해서 작은 차이가 크게 느껴졌다. 이 가격대에서 구입할 수 있는 수많은 스피커 중에서 손가락에 꼽을 수 있는 스피커임이 분명하다.

F702는 F500 시리즈와는 소리의 느낌이 좀 달랐는데 가격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개인적인 선호는 F702보다는 F501로 기울어졌다. F702는 좋게 말하면 약간 부담스러울 정도로 고급스러운 사운드를 들려주었다. 비유적으로 말하면 편하게 말하는 친구 같은 느낌이 아니라 교양 있는 말만 골라서 해주는 귀족적인 분위기의 사운드를 내주었다. 음악 소리가 공손하게 들리기는 처음이었다. 음색의 왜곡이 있다는 말은 아니고 음의 질감이 그렇다는 것이다. 스피커의 ‘엄친아’ 정도로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 무대의 크기는 세 기종 중에서 가장 넓었으며 음의 해상도는 뛰어났다. 저음은 사실적인데 F501보다는 조금 덜 단단했다. 빈티지 탄노이의 감성에 섬세한 해상도를 더한 느낌이 들었으며 클래식에는 매우 잘 어울렸는데 대편성보다는 섬세하게 재생하는 소편성 음악이 더 감동을 주었다. 또한, 몇십 년 전 과거에 녹음되어 사운드가 투박한 음악의 경우 F500 시리즈에서는 투박한 느낌이 그대로 들렸지만, F702는 오히려 마치 옆에서 연주하는 것처럼 매력적으로 사운드가 살아났다. 이런 섬세한 소리를 찾는 오디오파일에게는 더없이 좋은 스피커인데 뭔가 에너지 감을 느끼고 싶다면 약간은 아쉬울 수도 있을 것 같다. 한마디로 말하자면 유럽의 왕실 같은 곳에 어울리는 스피커이다.

  • Robert Glasper & Miles Davis - Maiysha (So Long) (Feat. Erykah Badu)

    이 곡은 킥 드럼의 음색이 너무 선명하게 들리게 믹싱이 잘 되어 있어서 스피커를 테스트하기에 좋다. F500의 경우 킥 드럼 소리가 문을 두드리는 것 같은 날카로움은 살짝 덜 느껴지지만 댐핑감은 좋다. 에리카 바두의 목소리는 아주 가깝게 들린다. F501에서는 에리카 바두의 노래하는 입술 모양이 상상될 정도로 섬세하다. 킥 드럼의 날카로움 또한 방문을 두드리는 것 같다. F702는 예민함이 살아있지만 모든 것들이 한결 부드러워지는 느낌이다.

 

  • Pat Metheny - Don't Know Why

    노라 존스의 히트곡을 팻 메시니가 솔로 기타로 연주했다. 솔로지만 마이크 여러 개로 녹음을 해서 공간감이 잘 느껴지는 곡이다. F500은 통기타의 음색을 자연스러우면서 매력적으로 잘 표현하였고 묻힐 수도 있는 스크래치 노이즈도 잘 잡아냈다. 무대의 크기도 넓게 잘 표현했다. F501에서는 아무리 다시 느껴보아도 공연장보다 좋은 울림의 소리였다. F702는 역시 세 기종 중에서 가장 넓은 무대를 펼쳐 냈고 현의 울림을 표현하는데 마치 스피커가 살아있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 Filippa Giordano - O Mio Babbino Caro (From "Gianni Schicchi")

    이탈리아의 크로스오버 가수 필리파 지오다노가 부른 < 오 미오 바비노 까로 >이다. 성악 창법과는 또 다른 매력이 있다. F500에서는 필리파 지오다노의 팝페라 같은 목소리가 성악 같은 느낌의 밀도로 느껴진다. 높게 띄우는 여린 두성의 바이브레이션이 섬세하게 들린다. F501은 목소리만이 아니라 현의 울림과 하프의 소리까지 살아난다. F702는 부드러운 듯해도 힘있게 부르는 부분의 에너지를 잘 표현해낸다. 플루트 같이 묻혀 있는 악기 소리의 울림이 현실적으로 들린다.

 

  • Ariana Grande - thank u, next

    F500을 통해서 울리는 아리아나 그란데의 보컬은 그냥 너무 좋다는 느낌이 들며 사운드가 매우 현실적으로 다가온다. F501에서는 현실적이기보다 천상의 목소리 같은 느낌이 들며 딱딱 거리는 타악기(클라베) 소리에 저절로 집중된다. F702는 매우 넓은 공간감이 느껴지지만 포커스는 오히려 집중된다.

 

  • Tchaikovsky - Violin Concerto in D Major, Op. 35: I. Allegro moderato - Moderato assai (Régis Pasquier, Baltic Chamber Orchestra)

    프랑스 연주자 레지스 빠스키(Régis Pasquier)가 연주하는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이다. 이 곡을 F500과 F501에서 들었을 때는 약간 심심했지만 괜찮은 사운드를 들려주었다. F702에서는 연주자가 앞에 있는 것 같았고 바이올린의 배음이 훨씬 더 살아났다. 마치 동축 유닛 우퍼가 혼 역할을 해주며 배음을 만들어 내는 것 같았다. 더욱 집중할 수 있는 솔로 바이올린 사운드를 만들어 냈고 사운드의 입체감마저 살아났는데 F500과 F501에서는 느껴지지 않는 사운드였다. F702의 진가가 느껴지는 순간이었다.

 

※ 위 유튜브영상은 리뷰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영상이며 실제 리뷰어가 사용한 음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총평

파인 오디오의 F500, F501, F702의 소리를 들어보면서 단지 소리만 들었던 것이 아니라 전통을 계승해서 새로움을 창조해내는 장인 정신을 느낄 수 있었고 파인 오디오의 제품들이 명기라는 것을 알아볼 수 있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이런 명기들을 접할 수 있다는 일은 정말 고마운 일이다. 세 기종 모두 훌륭한 만듦새와 소리로 개성이 넘쳤지만, 개인적으로 F501은 특히나 매력적으로 느꼈으며 누구에게나 보편적인 만족감을 줄 수 있는 모델이라고 생각한다.

S P E C I F I C A T I O N

■ F500

System Type 2 way, downwards firing port, with BassTraxTM Tractrix diffuser
Recommended amplifier power (Watt RMS) 30- 120
Continuous power handling (Watt RMS) 60
Sensitivity (2.83 Volt @ 1m) 89dB
Nominal impedance 8 Ohm
Frequency response (-6dB typical in room) 45Hz- 34kHz
Drive unit complement 1 x 150mm IsoFlareTM, multi-fibre bass/ mid with 25mm titanium dome compression tweeter
Crossover frequency 1.7kHz
Crossover type 2nd order low pass, 1st order high pass
Dimensions - (H x W x D) 325 x 200 x 320mm (12.8 x 7.8 x 12.6”)
Weight - Each 7.3kg (16.1lb)
Finishes Dark Oak / Black Oak

■ F501

System Type 2 ½ way, downwards firing port, with BassTraxTMTractrix diffuser. Twin cavity coupled reflex
Recommended amplifier power (Watt RMS) 35- 150
Continuous power handling (Watt RMS) 75
Sensitivity (2.83 Volt @ 1m) 90dB
Nominal impedance 8 Ohm
Frequency response (-6dB typical in room) 36Hz- 34kHz
Drive unit complement 1 x 150mm IsoFlareTM, multi-fibre bass / mid with 25mm titanium dome compression tweeter 1 x 150mm multi-fibre bass
Crossover frequency 250Hz & 1.7kHz
Crossover type 2nd order low pass, 1st order high pass
Dimensions - (H x W x D) 984 x 200 x 320mm (38.8 x 7.9 x 12.6”)
Weight - Each 18.9kg (41.7lb)
Finishes Dark Oak / Black Oak

■ F702

System Type 2 ½ way, downwards firing port, with BassTrax™ Tractrix diffuser*, twin cavity loading system
Recommended amplifier power (Watt RMS) 30 - 200
Continuous power handling (Watt RMS) 100
Sensitivity (2.83 Volt @ 1m) 92dB
Nominal impedance 8 Ohm
Frequency response (-6dB typical in room) 30Hz - 34kHz
Drive unit complement 1 x 200mm IsoFlare™ point source driver, multi-fibre bass / midrange cone, FyneFlute™ surround with 25mm magnesium dome compression tweeter, neodymium magnet system . 1 x 200mm multi-fibre bass / midrange cone, FyneFlute™ surround.
Crossover frequency 250Hz & 1.7kHz
Crossover type Bi-wired passive low loss, 2nd order low pass, 1st order high pass, cryogenically treated
Dimensions - (H x W x D) 1111 x 384 x 440mm (43.7 x 15.1 x 17.3”)
Weight - Each TBC
Finishes Piano Gloss Walnut / Piano Gloss Black / Piano Gloss White

I M P O R T E R & P R I C E

수입원 사운드솔루션 (02 - 2168 - 4500)
가격 ■ F 500 : 105만원
■ F 501 : 210만원
■ F 702 : 892만원

리뷰어 - 차호영

Name

Password

 
이전글 다음글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모니터오디오 PL100Ⅱ 구입 후기 취암 2019.03.20 78
2 심오디오 340i 질문좀 드립니다. 걍77 2019.03.19 101
3 프라이메어 i15관련 질문입니다 하드캐리 2019.03.12 298
4 ATC scm11 ver 2.와 서그덴 엠프의 매칭 질문 cscs 2019.03.11 241
5 Onkyo A 9070 vs Pinoeer A-70DA Nickel 2019.03.11 251
6 프라이메어 i35랑 어울릴만한 북쉘프스피커 추천바랍니다. 아침뭐먹지 2019.03.10 346
7 분리형 앰프 효과클까요..? 하와이 2019.03.09 340
8 오디오 입문 추천 부탁드립니다. 룰루랄라 2019.03.03 322
9 안녕하세요! 초보 질문 하나만 드립니다. 스낵면 2019.02.27 242
10 모니터 오디오 뉴 골드 시리즈 청음회 후기 Denon 2019.02.27 743
 
페이지위로
사이러스, XTZ, 노스스타 디자인, CHORD CABLE 프라이메어, 하베스, 어드밴스 어쿠스틱 사운드트레이드, 매지코 다인오디오, 오디오아날로그, NHT FOCAL, SIMAUDIO ONKYO JBL, ELAC, AUDIOLAB 패러다임, PMC, Simaudio,Musical Fidelity, Pioneer MBL, ROTEL, WIRE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