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고객센터 판매자등록 사진방
오디오엑스포 서울2018
스피커
하드웨어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
영상기기
상품 추천
오디오/AV기기 평점
체험단 모집
나는 이것이 갖고 싶으다
오디오 각 부문별 랭킹
상가 소식 이모저모
입문기종 집중 게시판
 


최근 댓글


[리뷰]드디어 접근가능한 메이드 인 이태리 - Sonus Faber Sonetto V 스피커
김편 작성일 : 2019. 01. 29 (17:07) | 조회 : 1018

FULLRANGE REVIEW

드디어 접근가능한 메이드 인 이태리

Sonus Faber Sonetto V Floorstanding speaker


요즘 다시 오디오 가격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 앰프도 그렇고 스피커도 그렇고, 비싸고 좋은 것은 분명히 많다. 문제는 필자 개인적인 기준에서 봤을 때 너무 비싸다는 것이다. 소리와 만듦새는 눈물 날 정도로 대단하지만, ‘과연 내가 살 수 있을까’라는 자문에는 확신이 서지 않는 제품이 대다수다. 반대로 싸고 좋은 것도 많다. 하지만 이 역시도 그 좋다는 만족도가 ‘횡재’라는 생각이 들 만큼 높은 제품이 별로 없다는 게 문제다.

이탈리아의 소너스 파베르(Sonus Faber)가 필자에게 이 같은 오래된 화두를 새삼 던졌다. 지난해 말 본격 출시된 ‘Sonetto V’(소네토 파이브)라는 플로어 스탠딩 스피커다. 7인치 우퍼 2발을 장착한 3웨이, 4유닛 스피커에 ‘소너스 파베르’라는 명찰을 달았는데도, 역시 개인적인 잣대이겠지만 저렴한 가격표를 달았다. 더욱이 이전 중국에서 제작된 ‘Venere’(베네레) 시리즈와 달리 소너스 파베르 본사와 공장이 있는 이탈리아 비첸차(Vicenza)에서 만들어진다. 소너스 파베르에서 새 소네토 시리즈를 복잡하게 설명하고 있지만 핵심은 하나다. ‘이탈리아에서 만든 소너스 파베르를 싼 가격으로 즐긴다’.


소네토 시리즈의 탄생

▲ Sonus Faber Sonetto 시리즈

소너스 파베르는 소네토 시리즈가 탄생하기 전까지 레퍼런스(Reference), 오마주(Homage), 올림피카(Olympica), 베네레(Venere), 카멜레온(Chameleon) 시리즈로 라인업을 구성했다. 레퍼런스는 그야말로 소너스 파베르가 만들 수 있는 최고의 스피커들이 포진한 시리즈로, 더 소너스 파베르(The Sonus Faber. 2010), 아이다(Aida. 2012), 릴리움(Lilium. 2014), 일 크레모네제(Il Cremonese. 2015)로 짜여졌다.

오마주는 이탈리아의 명장이나 이탈리아에서 생산된 명기를 기리는 시리즈로 사실 소너스 파베르가 세계적인 명성을 갖게 된 것도 과르네리 오마주(1993), 아마티 오마주(1998), 스트라디바리 오마주(2004) 같은 오마주 시리즈 덕분이었다. 일 크레모네제도 사실 처음 출시 당시에는 오마주 시리즈였으나 후에 레퍼런스 시리즈로 ‘승격’됐다. 오마주는 현재 아마티(Amati), 세라피노(Serafino), 과르네리(Guarneri)로 라인업이 짜여졌다.

소너스 파베르 과르넬리 오마주 스피커 ▶

오마주 시리즈 밑으로 지난 2013년 가격대를 낮춰 등장한 것이 ‘가성비’로 명성이 자자한 올림피카 시리즈(올림피카 II, III 플로어 스탠딩, 올림피카 I 스탠드 마운트)다. 가격대는 낮췄지만 레퍼런스, 오마주 시리즈와 마찬가지로 ‘메이드 인 비첸차’인 점이 가장 큰 특징. 뒤에서 자세히 설명하겠지만 소너스 파베르 스피커의 트레이드 마크인 DAD 트위터를 단 것은 올림피카 시리즈까지였다.

▲ 베레네 시리즈 (좌), 카멜레온 시리즈 (우)

소네토 시리즈는 베네레 시리즈를 대체하며 2018년 등장했다. 베네레와 카멜레온 시리즈는 2015년 등장한 ‘엔트리급’ 스피커였지만, 원가 절감을 위해 ‘메이드 인 차이나’라는 파격을 취했다. 이와 달리 소네토 시리즈는 전 모델이 비첸차에서 생산되며, DAD 트위터와 펄프+자연섬유 콘 미드레인지 유닛을 비롯해 소너스 파베르 상급기들의 DNA를 대거 담아냈다. 굳이 따지자면 진동감쇄장치인 MTD 댐퍼(레퍼런스, 오마주)나 CCAW 보이스코일(레퍼런스, 오마주, 올림피카) 등만이 빠졌을 뿐이다.

소네토 시리즈는 총 8개 모델이 마련됐다. 스탠드 마운트 타입인 소네토 I, II, 플로어 스탠딩 타입인 소네토 III, V, VIII, 센터 스피커인 소네토 센터 I, II, 매립형인 소네토 월, 이렇게 8종이다. 플로어 스탠딩 라인업만 비교해보면, 세 모델은 우퍼 직경과 갯수에서 차이를 보인다. 소네토 III는 150mm(6인치) 우퍼 2발, 시청기인 소네토 V는 180mm(7인치) 우퍼 2발, 소네토 VIII은 180mm 우퍼 3발을 갖췄다. 진동판 재질은 모두 알루미늄을 썼다.


Sonett V 키워드 : 류트 디자인, 다운파이어링 포트, 소너스 파베르표 중고역 유닛, 알루미늄 우퍼 2발

풀레인지 시청실에서 시청기인 소네토 V를 직접 봤다. 우드 마감인데, 가로로 나뭇결이 살아있는 모습이 예의 소너스 파베르다운 풍모를 풍긴다. 개인적으로는 피아노 블랙이나 매트 화이트(Matte White) 마감보다 낫지만, 확실히 올림피카보다는 고급스러운 맛이 떨어진다. 인클로저 형상은 소너스 파베르가 즐겨 채택하는 둥근 5각형의 류트(lute) 모습. 서로 마주 보는 대칭면을 없애 내부 정재파를 없애기 위한 수법이다. 상단은 검은색 가죽으로 덮여있으며, 인클로저 재질은 구체적으로 밝히지는 않았지만 MDF로 보인다. 높이는 1072mm, 무게는 22.6kg.

시청에 앞서 본격적으로 따져봤다. 소네토 V는 기본적으로 3웨이, 4유닛 베이스 리플렉스형 스피커로, 2.75인치 직경의 포트는 바닥면에 나있다. 때문에 스피커 위치 선정이 덜 까다롭다. 바인딩포스트는 후면 하단에 바이와이어링 혹은 바이앰핑을 위한 단자가 2조 갖춰져 있다. 공칭 임피던스는 4옴, 감도는 90dB이며, 주파수응답특성은 -3dB인지, -6dB인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38Hz~25kHz를 보이며, 크로스오버 주파수는 235Hz, 3kHz에서 끊었다. 미드레인지 유닛 커버 범위가 무척 넓은 점이 인상적이다.


유닛 구성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올림피카 시리즈까지는 있었고, 베네레 시리즈에서는 없었던 29mm(1.1인치) DAD(Damped Apex Dome) 트위터. 기본적으로는 소프트 돔 트위터이지만 앞쪽에 가느다란 활 모양(Arrow-point)의 이퀼라이저가 있고 그 가운데 뒤쪽에 댐퍼가 있어 소프트 돔 트위터의 브레이크업(breakup)을 막는 구조다. 그래서 ‘댐프트(댐핑) 아펙스(정점) 돔’이라고 명명했다. 소프트 돔 트위터의 부드러운 음확산과 링형 트위터의 리니어리티를 결합시켰다는 것이 소너스 파베르의 설명이다. 베네레 시리즈의 트위터는 그냥 소프트 돔 트위터였다.

6인치 미드레인지 유닛 역시 상급기의 설계디자인을 가져왔다. 셀룰로오스 펄프에 케이폭(Kapok. 실크목화나무), 케나프(Kenaf. 양마) 등 자연섬유를 혼합한 다음 이를 자연건조시켜 만들었다. 이에 비해 베네레 시리즈의 미드레인지 유닛 진동판은 폴리프로필렌을 썼었다. 어쨌든 소너스 파베르에서는 DAD 트위터와 펄프+자연섬유 미드를 ‘소너스 파베르의 목소리’(Voice of Sonus Faber)라고 부를 정도로 큰 애착을 보이고 있다. 참고로 올림피카 시리즈 이상에서는 이 중고역 유닛이 별도 챔버에 수납됐다.

저역은 7인치 우퍼 2발이 책임지는데 소네토 시리즈를 내놓으면서 새로 개발한 알루미늄 콘을 진동판 재질로 썼다. 베네레의 폴리프로필렌 진동판보다 훨씬 빠른 스피드와 단단한 저역 재생을 위해서다. 참고로 올림피카 시리즈 이상의 우퍼 진동판은 반발력이 좋은 신테틱 폼(synthetic foam. 유리기포강화플라스틱)을 가운데에 두고 양쪽에서 셀룰로즈 펄프가 감싼 샌드위치 구조다. 한편 4개 유닛은 모두 알루미늄 플레이트로 둘러쌓여 있어 깔끔하고 통일된 눈맛을 선사한다. 스피커 하단 베이스와 4개 풋 재질도 알루미늄이다.

▲ 소네토 5에 적용된 우퍼 유닛 (상단 이미지), 바닥면에 적용된 덕트(좌측하단), 스파이크 슈가 적용된 모습 (우측하단)


시청

시청에는 오렌더의 DAC 내장 네트워크 플레이어 A10과 코드의 인티앰프 CPM 2650을 동원했다. CPM 2650은 SMPS 전원부에 MOSFET 출력단 구성으로 클래스AB 증폭, 푸쉬풀 구동으로 8옴에서 120W를 낸다. 음원은 주로 오렌더 앱으로 타이달(Tidal)을 들었다. 시청 모델의 경우 박스에서 막 꺼낸 상태라, 충분한 에이징이 이뤄지지 않았음을 미리 밝혀둔다.

  • Jennifer Warnes ‘The Well’(The Well)

    소네토 V 첫인상은 편안하고 기름기가 없는 소리라는 것이었다. 이는 정경화의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1악장에서 먼저 느꼈는데 이어 들은 제니퍼 원스의 ‘The Well’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약간 드라이한 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기름기가 싹 가신 소리여서 내심 놀랐는데, 이는 에이징 문제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제니퍼 원스의 목소리에서는 리퀴드한 촉감이 충분히 전해졌다. 다음으로 두드러진 것은 음의 디테일과 탄력감. 이것은 DAD 실크 돔 트위터와 자연섬유를 섞은 펄프 콘 미드의 물성으로 보이는데, 보컬과 반주악기가 바스락거리는 소리까지 들렸다. 중고역대의 이 자연스러운 해상력이야말로 ‘소너스 파베르의 목소리’의 본질이 아닐까 싶다. 저역은 펀치력보다는 탱탱한 텐션으로 승부를 거는 스타일이다. 보컬곡은 더 이상 바랄 게 없다.

 

  • Eric Clapton ‘Wonderful Tonight’(24 Nights)

    워낙 녹음이 잘 된 라이브 실황 앨범이긴 하지만, 까마득하게 펼쳐지는 공간감이 대단하다. 기본적으로 풀레인지 시청실을 가득 메울 정도로 음수가 많다. 재생음이 헐벗거나 야위지 않은 것이다. 또한 음들이 부드럽게 시청실 정면 중앙에서 합체하는 모습도 만족스럽다. 전체적으로 공격적이거나 날카로운 계열은 아니며 은근히 목질감이 느껴지는 대목이 역시나 소너스 파베르 스피커답다. 여성 코러스의 여성성이 잘 느껴진 점이 특히 마음에 들었는데, 이는 고도로 축적된 스피커 제작 노하우가 없이는 불가능한 덕목이다. 악기가 기기와 다른 점이다. 이밖에 기타 음 하나하나가 영롱하게 빛나면서도 순간적으로 음들을 쏜살같이 뱉어내는 솜씨에도 감탄했다.

 

  • Brian Bromberg ‘Come Together’(Wood)

    7인치 알루미늄 우퍼의 숨어있던 능력은 이 브라이언 브롬버그 곡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그 전까지는 소네토 V의 우퍼 2발이 펀치력보다는 발빠른 스피드와 단단한 질감으로 승부를 거는 스타일로 파악했는데, 이 곡에서는 그새 몸이 풀렸는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물론 앞서 들은 조르디 사발의 코롤리안 서곡 같은 대편성곡을 제대로 소화하기에는 몸이 덜 풀렸다는 인상이지만, 이 곡에서만큼은 우드 베이스의 쇠뭉치 같은 저역이 마음껏 활개를 쳤다. 음상은 리얼 사이즈로, 그것도 윤곽선이 또렷하게 맺혔고, 왼손이 현을 문지르거나 미끄러지는 디테일도 잘 파악됐다. 이러한 해상력 높은 재생음이야말로 소네토 V의 큰 장점 중 하나로 보인다.

 

  • Anne-Sophie Mutter, James Levine, Wiener Philharmoniker ’Zigeunerweisen’(Carmen Fantasie)

    지금까지 릴리움, 일 크레모네제, 올림피카3 같은 소너스 파베르 스피커를 들으면서 느꼈던 점은 ‘소리를 들려주는 스피커’가 아니라 ‘음악을 표현하는 스피커’라는 점이었는데, 이를 훨씬 저렴한 소네토 V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그 소릿결과 완성도에서는 부족함이 있지만 이 가격대에서 이러한 소너스 파베르 연주음을 들을 수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다. 무터의 기척,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바이올린의 움직임, 무엇보다 여린 음들을 살뜰하게 보살피는 스피커의 성정이 잘 드러났다. 특히 중고역 유닛은 정말 완성단계에 도달한 것 같다. 음들이 아예 이쪽저쪽에서 바스락거린다. 중역대가 도툼하거나 일부러 예쁘게 만드는 스타일은 전혀 아니다. 우퍼 2발이 순간순간 터뜨려주는 다이내믹스도 매력적이지만, 소네토 V에서 더 돋보이는 것은 이들 중고역 유닛이다.

 

※ 위 유튜브영상은 리뷰의 이해를 돕기 위한 참고영상이며 실제 리뷰어가 사용한 음원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총평

소네토 V를 들으면서 다시 느낀 것이지만, 확실히 2웨이 2유닛과 3웨이 4개 유닛은 큰 차이를 보이는 것 같다. 대역밸런스나 정교한 음상에서는 2웨이 2유닛이 낫지만, 넉넉하고 풍성한 음수에서는 비할 바가 안된다. 이런 맥락에서 소네토 V는 집에 들여놓을 수 있는 3웨이 4개 유닛 스피커의 마지노선으로 보여진다. 특히 중역대를 책임지는 미드레인지 유닛의 핸들링 주파수가 넓어 3웨이 특유의 빅마우스 현상은 일체 없었다. 볼륨감 있는 류트형 디자인, 상단 가죽 마감, 유닛을 둘러싼 알루미늄 플레이트 등 외관도 고급스럽다. 무엇보다 ‘메이드 인 비첸차’를 이 가격대에서 구현했다는 점이 놀랍다. 소너스 파베르가 작정하고 만든 라인업, 그 중에서도 가장 탐을 낼 만한 모델이 아닌가 싶다.

S P E C I F I C A T I O N

SYSTEM 3-way floorstanding loudspeaker system. Vented box design
LOUDSPEAKERS Tweeter : High Definition DAD™ driver. DKM dome diaphragm, Ø 29mm
Mid : Custom diaphragm made with cellulose pulp and other natural fibers, Ø 150mm
Woofer : Ultra-free compression basket, aluminum cone for maximum speed. Ø 2x180mm cone drivers.
CROSS - OVER 235Hz - 3.000Hz
FREQUENCY RESPONSE 38 Hz – 25.000 Hz
SENSITIVITY 90 dB SPL (2.83 V/1m)
NOMINAL IMPENDANCE 4 ohm
SUGGESTED AMPLIFIER POWER OUTPUT 50W – 300W, without clipping
LONG-TERM MAX INPUT VOLTAGE (IEC 268-5) 22 V rms
DIMENSIONS (H x W x D) 1072 x 258 x 409 mm (42 x 10 x 16 inch)
WEIGHT 22,6 Kg ea – net weight
49,8 Ib ea – net weight

I M P O R T E R & P R I C E

수입원 케이원AV (02 - 553 - 3161)
가격 4500유로 (한화 약 575만원)

리뷰어 - 김편
햇살 좋은 봄날의 날씨에 풍부한 배음의 여유로움 - 소너스파베르 프린시피아 컬렉션
FULLRANGE REVIEW 햇살 좋은 봄날의 날씨에 풍부한 배음의 여유로움 Sonus Faber Principia Collection소너스파베르가 영역 확장에 나선 듯 하다. 소너스파베르는 이탈리아 오디오에 대한 동경심을 가지고 있는 나에게는 마치 지주와도 같은 존재이다. 일본 유명 오디오 평론가들이 역사적인 오디오…
소리의 공방에 사로잡힌 로망 - 소너스 파베르 Cameleon B
FULLRANGE REVIEW 소리의 공방에 사로잡힌 로망 소너스파베르 Cameleon B 명장 소너스 파베르 과르네리, 아마티, 스트라디바리 등 장구한 세월이 지난 후에도 시간을 비껴간 듯 뛰어난 울림을 간직한 명품 악기를 만들던 장인들이 있었다. 그 악기…
[리뷰] 소너스파베르 리우토 타워 & 에소테릭 I-05 / K-05 - 미들 클래스에서 시작된 소너스 파베르의 르네상스
얼마 전 소너스 파베르의 창립자 프랑코 셀브린이 타계했다. 소너스 파베르가 오디오파일들에게 미친 영향에 대해서는 소너스 파베르에 대해 얼마나 서로 다른 해석을 가진 다양한 사용자들이 공존하는 지를 살펴보면 그리 어렵지 않게 파악될 것이다. 서정적인 음색과 미려한 디자인, 그리고 악기…
[추천] 프랑코 쉘브린이 만든 소너스 파베르 마지막 이탈리아 생산 엔트리 스피커. Toy
프랑코 쉘브린이 직접 만든 소너스파베르의 마지막 이탈리아 생산 엔트리급 스피커.토이(Toy), 토이 타워(Toy Tower) 나는 순수하고 자연스러운 소리를 좋아한다. 내가 그 순하고 자연스러운 소리를 듣고 감동할 수 있을 때, 정말로 내가 음악에 심취하는 것을 느낄 수 있어서 좋다.반대되는 개념은…
[리뷰] 소너스 파베르 Toy Tower - 작지만 큰 존재감
소너스 파베르는 가히 전쟁터에 비견되던 80년대말-90년대의 치열한 하이엔드 리그 속에서 연속 홈런을 쏘아 올린 가공할 신예였다. 인테리어적 요소와 음악적 성능을 적절히 배합시켜 보는 이와 듣는 이 모두에게 어필하는 데 성공을 거둔 그 전무후무했던 컨셉은 단발로 그치지 않고 20여 년에 걸…
 
rayhong
[2019-01-30 14:22:36]  
  시청 부분 에릭크립턴 원더풀 투나잇 시청기가 윗부분 제니퍼 원스 시청기와 똑 같습니다. 수정 바랍니다.
 
 
풀레인지
[2019-01-30 14:55:39]  
  ㄴ 수정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Name

Password

 
이전글 다음글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안방에서 쓸 엔트리급 북셀프 스피커 선택에 도움 부탁드립니다 lacrimosa 2019.02.19 220
2 프라이메어 I35 VS 코드 2650 질문 고길동 2019.02.18 264
3 오렌더 궁금하네요 민트 2019.02.17 200
4 입문시스템 조합 추전 부탁드립니다. 본격취미가 2019.02.08 376
5 풀레인지 스피커에서 나는 동굴 소리 해결책 알려 주세요 에스 2019.02.07 265
6 TX-8150으로 구동 잘 되는 스피커는 어떤게 있을까요? 하드캐리 2019.01.28 383
7 매칭과 밸런스가 무슨 뜻일까요? 한결 2019.01.25 359
8 dac 게인 아무르호랑이 2019.01.14 391
9 오라노트V2 영입했는데 LS50과 궁합이 어떨까요? 오라노트88 2019.01.11 590
10 ATC와 다인의 성향 차이 좀 말씀부탁드립니다. Eltrium 2019.01.09 680
 
페이지위로
사이러스, XTZ, 노스스타 디자인, CHORD CABLE 프라이메어, 하베스, 어드밴스 어쿠스틱 사운드트레이드, 매지코 다인오디오, 오디오아날로그, NHT FOCAL, SIMAUDIO ONKYO JBL, ELAC, AUDIOLAB 패러다임, PMC, Simaudio,Musical Fidelity, Pioneer MBL, ROTEL, WIRE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