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마이페이지 장바구니 고객센터 판매자등록 사진방
오디오엑스포 서울2018
스피커
하드웨어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
영상기기
상품 추천
오디오/AV기기 평점
체험단 모집
나는 이것이 갖고 싶으다
오디오 각 부문별 랭킹
상가 소식 이모저모
입문기종 집중 게시판
 


최근 댓글


영국 매출 1위 케이블! - 코드 컴퍼니 새럼 T 케이블 특판 안내
풀레인지 작성일 : 2019. 07. 04 (18:44) | 조회 : 255

FULLRANGE RECOMMEND

영국 매출 1위 케이블!

코드 컴퍼니 Sarum T 케이블 특판 안내

 


 

영국 매출 1위 브랜드, Chord Company

 

코드컴퍼니는 영국내 매출 1위 브랜드이면서 오디오 입문자들에게 가장 사랑 받아오고 있는 대표적인 케이블 브랜드입니다. 코드컴퍼니만큼은 가격대비 성능 면에서 더 이상 증명이 필요 없는 가장 믿을만한 케이블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영국의 가장 핫한 케이블 브랜드, Tellurium Q


텔루륨(텔레늄)은 구리 천톤에서 단 1KG정도만 얻을 수 있는 대표적인 희귀물질입니다. 그 양이 극히 적은 물질이기 때문에 다른 소재들과 합성으로 사용했을 때 좋은 효과를 발휘하는 물질입니다. 이 물질이 오디오용 케이블에 사용된 이력이 알려진 것은 없지만, 텔루륨Q에서 브랜드 이름부터 텔레늄을 사용하면서 그동안의 다른 케이블과는 또 다른 매력의 음을 내주고 있습니다.여기에 한가지 브랜드를 더 소개합니다. 텔루륨Q는 코드컴퍼니와 같은 영국 브랜드이면서 최근 몇 년동안 영국내에서 가장 HOT한 케이블 브랜드를 꼽으라면 단연 텔루륨Q를 꼽을 수 있습니다.

대표적인 검증된 케이블인 코드컴퍼니와 함께, 최근 몇 년동안 영국과 유럽에서 수많은 수상내역 및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텔루륨Q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이러한 케이블들을 풀레인지에서 적극 소개하고 싶었으나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사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지 못하는 듯 하여 특별 할인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이러한 비교적 저렴한 가격대에서의 케이블에 의한 음질 반전.. 합리적인 케이블 이벤트를 통해 경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FULLRANGE REVIEW

시그니처 초밥을 연상케 하는
오디오계의 시그니처 케이블

코드컴퍼니 Taylon®-enhanced Sarum


영국에서 Cable Doctor 라는 별칭으로 활동하던 Nigel Finn씨가 코드 컴퍼니 케이블 소속으로 참가하여 제작한 케이블로써, 그는 이 케이블을 직접 기획하고 디자인하여 사용을 하면서 “세상에서 내가 아는 그 어떤 케이블보다도 더 투명한 음을 내는 케이블” 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리고 그 초기 버전이 나온 후, 서너 차례의 버전 업그레이드를 통해 새로운 신소재 타일론(Taylon®)을 적용시킨 Sarum T라는 신버전이 출시되었다.

사실 단순히 가장 투명한 케이블이라고만 하면 그 가치를 단순하게 표현하는 것 같지만, 이 케이블의 매력을 그저 디자인에서만 연상되는 그것으로 설명할 수는 없다.
다른 케이블들에 비해 당연히 엄청나게 투명한 음을 내주기도 하지만, 그러기 위해서 동반되는 여러 가지 시너지 효과들과 오디오적 에센스를 높여주는 탁월한 매력 포인트들을 두루두루 갖추고 있다.


내부 도체가 단순한데 어떻게 그렇게 성능이 좋은가?

▲ 코드컴퍼니 Sarum T Speaker Cable

비싼 케이블이나 비싼 스피커를 구분하는 방법 중에 가장 본능적인 방법은, 얼마나 물량투입이 많이 되었느냐와 얼마나 고급 부품이 사용되었느냐다.

케이블의 경우라면 PCOCC의 사용이나 동선의 경우는 6N이나 7N급의 동선이 사용되었는지가 중요해지게 되고, 은선의 경우는 순은선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 거의 대부분은 그냥 은도금이다.

6N 동선이야 요즘 들어서는 대량으로 생산하는 곳들도 있고 조금 흔해졌다고 하겠고, 케이블의 가격이 비싸지면, 7N케이블이라는 것도 있는데, 이론적으로는 상품화가 거의 현실 불가능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이야기다. 분명 이 정도로 순도가 높은 동선을 사용하면 음질적으로 분명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지고 어디 까지나 성향상으로는 호불호가 있다고 생각한다.

일반적으로 PCOCC 케이블이나 6N 이상의 동선은 비유를 하자면, 파워앰프를 업그레이드 한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힘이 붙는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반대로 코드 컴퍼니 케이블의 Sarum 케이블은 파워앰프보다는 프리앰프를 현격하게 업그레이드 한 것 같은 느낌을 받게 된다.
상징적으로 그 차이에 대해서 표현을 하자면 그렇다.


스펙이나 어려운 타이틀이 성능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 코드컴퍼니 Sarum T XLR

개인적으로 무조건 좋은 소재를 사용했다고 해서 무조건 좋은 케이블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경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

케이블이 강한 성향을 띠게 되면 하드웨어가 가지고 있는 좋은 특성까지 뒤틀어 버리는 경향이 있다. 물론, 그걸 좋아하고 즐긴다면 말릴 필요까지는 없지만, 근본적으로 케이블은 하드웨어가 만들어 놓은 음의 대역을 깎아먹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리고 케이블 가격이 한 상품당 200만원이 넘어가게 되면, 사실상 하드웨어도 어지간히 좋은 제품들을 사용하는 유저들인데, 케이블로 힘을 더 불어넣어야 하는 경우가 얼마나 있겠는가?
시스템의 수준이 그 정도가 되면 케이블로 힘을 더 강하게 만들어야 되는 경우보다는 힘과 질감과 하모니를 조율하는 용도로 케이블을 이용하는 것이 더 맞지 않을까?

물론, 케이블로 힘을 더 강하게 넣어줘야 되는 경우도 있기는 하다.
그런 용도로는 아마도 파워케이블들 중에 좋은 케이블들이 많고 효과도 좋다고 생각한다. 하다못해 파워케이블이 두꺼워지기만 해도 힘이 제법 붙는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느끼게 되는데, 파워케이블이나 전원장치로 힘을 모아주고 밀도감을 더해주고 소리의 중량감을 더해주는 용도로 매칭을 하고, 디지털 케이블이나 인터선은 가능한 힘을 더해주고 강하게 만드는 성향보다는 배음과 하모니를 살려주고 해상력을 살려주고 투명도와 음의 펼쳐짐을 살려주는 용도를 사용하는 것이 좀 더 바람직하다. 아니 그렇게 하는 것이 좋다.


▲ 코드컴퍼니 Sarum T USB Cable

디지털 케이블과 인터선은 사실 가장 프리앰프로 신호가 전달되기 전의 가장 예민한 신호를 다루는 케이블이다. 그런데 여기에 힘을 강하게 해주는 케이블을 사용하게 되면 음이 뻣뻣해지거나 왜곡이 발생하는 것을 개인적으로는 많이 느끼게 된다.
이것은 어쩌면 하드웨어에서 만들어진 신호를 케이블 단위에서 힘을 줘서 바꾸려고 애를 쓰다보니 그럴 수도 있다고 개인적으로는 생각하는 편이다.

예컨데, 케이블의 중간에 아예 전기 전원을 연결하는 케이블들도 있다. 다시 설명해서, 케이블에 전원이 들어가는 경우가 없는데, 하드웨어에서 만들어진 음을 전달하는 것이 케이블의 역할인데, 그 전달되는 과정에 다시 전원을 연결해서 음을 바꾸는 것이다.

정수기를 예로 들자면, 하드웨어가 정수기의 필터고 그 안에서 물이 이동하는 관이 케이블이라고 하자. 그런데 케이블에 다시 전원을 연결한다는 것은 신호를 다시 증폭하거나 신호에 어떤 영향을 가하기 위해 에너지가 필요하다는 것인데, 정수에서 정수된 물이 지나가는 관에 다시 뭔가를 꽂아서 열을 가하거나 뭔가 물을 바꾸려는 것은 시도하는 것이라고 연상하면 되겠다. 이론적으로만 생각하자면, 케이블에서까지 굳이 그럴 필요가 있는지를 생각해 볼 수 있다.
그게 잘못되었다기 보다는, 정수된 물이 지나가는 깨끗한 관에 굳이 또 뭔가 전원이 연결된 장치를 연결할 일이 뭐가 있겠는가? 이다.

그런 의미에서 생각했을 때, 코드 컴퍼니 케이블의 Sarum 시리즈는 중저음의 양감이나 탄탄함이 많이 늘어나지는 않는다. 단단하고 정교하게 잡아주는 능력은 탁월한데 에너지감이나 무게감이나 양감이나 깊이감 자체가 현격하게 달라지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중저음보다는 중고음의 투명도나 정교함, 순도, 해상력, 스피드 등은 압도적으로 상승된다. 그런 측면에서 이 케이블이 마치 파워앰프를 바꾼 것 같은 효과라기 보다는 프리앰프나 DAC를 그것도 한 단계가 아니라 대략 두 단계 정도는 업그레이드 시킨 것과 같은 효과를 느끼게 해준다고 하겠다.


얇은 케이블이 음질이 더 좋은 경우도 많다

▲ 코드컴퍼니 Sarum T Digital Streaming

의례 케이블은 두꺼우면 좋다는 일반론이 있다. 그렇지만 케이블이 두꺼우면 소리도 두꺼워지는 경향이 있기는 하다. 그렇지만 성향의 차이가 있는 것이지, 두껍다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니다. 오히려 설계가 잘못되면 괜히 두꺼운 케이블들이 소리의 스피드가 더 떨어지고 더 답답해지고 배음이 더 줄어지는 경우가 있다.

과학적으로도 와류 저항이라는 이론이 있다.

와류 저항이란, 입자가 비교적 굵은 경우 침강속도가 커지고 또한 입자의 단면적이 크기 때문에 입자의 뒤에 유체의 와류가 발생하여 입자의 운동에 저항하므로 이러한 것을 와류저항 이라고 부른다. 두꺼우면 오히려 저항이 커진다는 의미이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조건들이 모두 동일한 상태에서 피복만 두꺼워지거나 심지어는 지오메트리(심선 구조)의 변화 없이 심선만 두껍게 만들면 오히려 음이 무뎌지고 느려지는 경향도 있다. 그래서 케이블이 얇다고 해서 무조건 가격대비 성능이 떨어지고 만듦새가 좋지 않다고만 생각할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래서 무조건 두꺼운 케이블이라고 해서 좋은 것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니고, 얇은 선재라고 해서 무조건 좋은 것도 아니고 나쁜 것도 아니다. 대체적으로 오디오 세팅을 직접 잘 해서 사용하는 분들은 대체적으로 용도별 케이블을 다양하게 사용하는 것을 볼 수 있다. 그 케이블마다 가지고 있는 특성이 워낙 독특하고 독보적인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마니아로서는 그 용도의 매력을 떨쳐버리기 어려운 것이다.


Sarum T 는 무엇이 달라졌는가?

▲ 코드컴퍼니 Sarum T USB Cable

새로운 Taylon®-enhanced Sarum 제품군은 아날로그 및 디지털 인터커넥트, 라우드 스피커, 전원, USB 및 스트리밍 케이블로 새롭게 출시되었다.

가장 큰 차이점은 기존에 절연을 위해 사용하던 테프론 PTFE를 신소재인 타일론(Taylon®)으로 교체한 것이다. 넓은 의미로는 타일론도 테프론과 비슷한 소재인데, 테프론을 발전시킨 형태의 절연 소재라고 한다.

테프론만 하더라도 325도라는 높은 열에서도 음향 및 음악 성능을 열화시키는 온도 관련 위상 불안정성 및 기계적 변형이 일어나지 않는 상당히 고급 소재이다. 그런데 코드 컴퍼니에서는 절연에 의한 음질의 향상에 많은 확신을 가지고 있었고, 테프론을 이용하면서 많은 효과를 확인했는데, Sarum 초기 버전을 출시한 후부터 테프론을 능가하는 타일론이라는 소재를 개발하고 있었던 것이다.
워낙 신소재라 아직 타일론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는 상태이지만 코드 컴퍼니 측에서 밝히기로는 테플론보다 최대 5배가량의 성능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고 한다.

우리가 종종 고급 오디오 시스템에서 케이블을 정연하게 배치하고 스피커 케이블의 중간중간에 케이블 받침을 놓아서 케이블을 일정 높이까지 부양을 시키는 것을 보게 되는데, 그런 것도 모두 케이블에 대한 절연과 차폐를 위한 것이다. 그런데 타일론을 절연 소재로 이용한 Sarum T 케이블은 그런 수고를 하지 않고도 더 나은 케이블 절연과 차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외에도 일부 제품들의 경우, 단자가 모두 오리지널 신규 개발 단자로 교체되었으며, 단자의 도금도 금도금에서 은도금으로 교체가 되었다.

이러한 선행 기술들은 모두 하위 기종인 Signature 시리즈나 Shawline 시리즈 등에 전수가 되고 있는데, 현재 Signature 시리즈의 경우가 바로 종전 버전인 Super Array 기술이 적용되어 있다.


실제 매칭 예

  • 스피커 : 포칼 스칼라 유토피아, 모니터오디오 플래티넘 PL300Ⅱ, 다인오디오 컨피던스
  • 앰프 : 패스 , 골드문트 , 심오디오 , 코드
  • 소스 : 오렌더, 린데만, 심오디오, 에소테릭

▲ 코드컴퍼니 Sarum T RCA

이 케이블은 은을 사용한 케이블이다. 일반적으로 은이 결합된 아직까지의 수많은 케이블들은 아무래도 어느 정도는 땡글땡글한 느낌이 있었다. 약간은 강한 느낌이 있는 것을 감안하고 사용하는 것이 바로 은선재 케이블이었다. 그렇지만 코드 컴퍼니 케이블은 본사 홈페이지에 가면 의도적으로 이러한 강성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했다는 내용이 기재되어 있다. 오히려 순은은 이런 느낌이 더 강하고 제어하기가 힘들다는 이야기가 있는 것이다.

그렇게 코드 Sarum은 최대한 배음과 스피드를 살리면서 자극은 없도록 만든다는 것이 이렇게 엄청나게 투명하지만, 그러면서도 달콤하고 실키하고 예쁜 음을 만들어 낸 것이다.

본 필자는 이렇게 투명하게 살아나고 펼쳐지는 정도가 뛰어난 케이블을 심오디오나 포칼에 사용하면 아주 기절할 정도의 자극적인 음이 나올 줄 알았다. 그저 연상하기만으로는 포칼과 심오디오 매칭이면 정말 그 강한 느낌과 자극은 제어하기가 쉽지 않을 것 아니겠는가? 그런데 Sarum케이블을 하나 사용했을 때, 투명도나 음의 펼쳐짐이 한결 살아난다. 그 느낌이 Sarum케이블 하나 더 끼우면 오히려 원음보다는 너무 거리가 멀 정도로 전체 음이 밝아질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이다.
그렇게 Sarum 케이블 하나를 더 추가하면 하나를 더 추가하자마자 음의 펼쳐짐이나 해상력이 엄청나게 살아난다. 당장에는 다소 적응이 안 될 정도로 마치 하얗게 불빛이 일렁이는 운석이 음악이 나오는 무대의 전면에 가득 펼쳐지면서 마치 이마에 그 열의 이미징이 딱 맺히는 듯한 느낌도 받게 된다.


▲ 코드컴퍼니 Sarum T XLR

본 필자는 가능한 케이블에 많은 비용을 쓰는 것을 좋아하지는 않았다. 물론 그러면서도 비싼 케이블들 중에 역대급 매력의 케이블들이 종종 있기는 했었다. 그렇지만 그러더라도 가능한 그러한 느낌을 하드웨어로의 매칭을 통해 해결하는 것을 추구했었다. 케이블로 하드웨어 교체만큼의 음질 변화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애써 부정해 왔었다.

그런데 코드 Sarum은 어지간한 하드웨어로 해결하기 힘든 느낌이 나와준다.
그래서 프리앰프나 소스기기를 약 2단계 정도를 업그레이드를 한 것 같은 느낌의 아우라가 나온다는 이야기이다.

Sarum케이블을 2개를 끼워보고 3개를 끼울 때마다 음악을 2곡정도 들을 때까지는 적응이 안되고 뭔가 어색하다 싶을 정도로 음의 밝기나 투명도나 음의 펼쳐짐이 너무나 많이 달라진다. 그렇지만 이내 그게 적응이 되는데, 적응이 되고 나면 그 촉감이나 입자감이 하나하나 세세하게 느껴지면서 결국은 이 느낌은 자극적이지 않고 부담스럽지도 않으며 심지어는 촉촉하고 부드럽고 달콤하기까지 하다고 느껴지는 정도이다.

오렌더의 특성상 N10부터는 다양한 디지털 전송 방식을 지원하지만, 아무래도 USB연결을 많이 사용하게 되는데, USB케이블 하나만으로도 오렌더의 성능이 한두 단계 업그레이드 되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특히, 음색이 다소 두텁고 묵직하게 나오는 N10에 효과가 유독 좋다.


▲ 코드컴퍼니 Sarum T USB

그리고 일반적으로 중고음의 펼쳐짐이나 개방감이 이렇게 좋은 케이블은 중저음이 약한 경우가 많다. 혹은 입자감이나 촉감이 차갑게 느껴지는 경우가 많은데, 코드 Sarum은 매칭에 따라 그러한 부작용이 아예 안 나온다고 단언할 수는 없겠지만, 본 필자가 가장 극한의 매칭이라고도 볼 수 있는 포칼과 심오디오와의 매칭에서도 딱히 단점이라고 할만큼의 부작용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그정도로 강하고 날이 선 음을 낼 수 있는 조합에서 Sarum 케이블을 2개 이상을 사용하고도 자극적이거나 과도하게 날이 선 느낌을 발견할 수는 없었던 것이다.

일부러 시간을 내서 케이블을 들고 다인오디오 컨피던스가 설치된 장소에서도 테스트를 해봤는데, 개인적으로 다인오디오에 과도하게 밀도감 위주의 앰프나 중저음이 많고 무거운 경향으로 매칭하는 것을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 편인데, 딱히 그렇다고 무조건 그렇게 매칭하는 것이 틀린 일이라고 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그런데 다인오디오 컨피던스 조합에 코드 Sarum이 연결되니, 마치 오래된 차량을 몰다가 엔진 청소를 하고 엔진오일을 갈고, 타이어와 얼라인먼트까지 잡고 난 후의 승차감의 느낌이라고나 할까? 다인오디오에 다소 답답했던 기운이 상당 부분 기분 좋게 개선이 된다. 그리고 이것은 정말 정답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이다.


이것은 마치 빛의 장난같다.

빛은 아무리 밝아져도 자극적이지 않다. 사진에서 빛이 강렬한 때일수록 자극적이기 보다는 사진의 콘트라스트와 색채는 더욱 더 또렷해지고 명확해진다. 디테일도 더 좋아지고 하얀색은 더 하얗게 표현되고 빛이 많으면 많을수록 어두운 부분은 또 더 어둡게 표현이 된다. 그렇지만 아무리 화려한 페인트라 하더라도 섞으면 섞을수록 검정색이 된다.

그런데 코드 Sarum은 마치 그런 빛의 장난처럼 더 밝아지면 안 될 것 같은 영역을 넘어서는데도 금새 그게 밸런스가 잡히고 각 음역대별로 좀 더 단단해야 될 곳은 단단해지고 명확해져야 될 곳은 명확해지고 스피드 엄청나고 사진에서 빛을 반대로 이용하여 콘트라스트를 높이면 밝은 곳이 더 밝고 디테일하게 표현되는 것처럼 해상력도 굉장히 향상된다. 특히, 입체감도 굉장히 향상되며 그 펼쳐진 스테이징에서의 세세한 표현력의 하모니를 즐기는 것이 대단히 매력적이다.


시그니처 초밥을 연상케 하는 오디오계의 시그니처 케이블

초밥에 시그니처 초밥이라는 것이 있다. 맛의 정도를 떠나서 이런 음식의 정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은 역시 조화의 미일 것이다.

코드 컴퍼니는 변화에 성공했다. 특별히 대단히 고급의 도체를 이용하지 않고도 이런 음질을 만들어 낼 수 있는 것이 마치 고급 초밥을 연상하게 한다. 겉모양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다. 새롭고 생소한 재료를 사용한 초밥처럼 처음에는 어색할 수 있지만 2~3곡의 음악을 듣거나 혹은 2~3일이 지나면서 그 음질의 변화를 내 것으로 만드는 것이 너무 즐겁다. 그리고 금새 그 수준에 익숙해지게 되고 매료되게 된다. 그리고 불과 어제까지만 해도 사용하던 하위 케이블들과의 재료의 차이가 너무나도 크게 느껴지게 되는데, 코드 Sarum은 그정도 대접을 받을만한 케이블이다. 모를 때는 관계 없지만 알고 나면 포기할 수 없는 그런 것처럼, 메인 하드웨어도 아닌 것이 나의 수준을 높여줘 버린다.

어떤 오디오 시스템에서든지 하나 정도는 필요한 케이블이다. 굳이 케이블의 가격이 이보다 더 비싸질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아마도 이보다 더 좋아질 수 있는 케이블도 있기는 할 것이다. 그렇지만 합리적인 가격에 소유할 수 있다면 코드 Sarum T는 분명 포기하고 싶지 않은 매력을 가진 탁월한 케이블이다.

본인의 오디오 시스템의 음의 이탈력, 펼쳐짐, 투명도, 밝기, 개방감, 해상력, 정교함, 스피드, 정교함, 깔끔함, 단단함 등을 조절하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케이블이다. 그런 용도라는 것은 모든 오디오 시스템에 필요한 필수적인 부분이기 때문에 하나쯤 가지고 있을만 하다.

초밥에 시그니처 초밥이 있다면 코드 Sarum T는 케이블계의 시그니처 케이블이라고 하고 싶다.


FULLRANGE REVIEW

코드컴퍼니 Sarum T
디지털, 인터커넥터, 스피커 케이블 해외 리뷰

 

1. 영국 Hi-Fi World Best Loudspeaker Cable 2017

스피커 케이블 세계에서 진정으로 다른 무언가를 가진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이번 Hi-Fi World에서 선정한 베스트 라우드 스피커 케이블, 코드컴퍼니 사룸 티(Chord Company Sarum T)가 바로 그 다른 케이블이다. Sarum T 케이블은 테이론(Taylon)이라는 유전체를 사용하여 제작되었는데 이 재질은 군사 및 우주 산업에서 극한의 작동 온도에서도 신호 무결성을 보장하는 데 사용되는 것이다.

보통 많은 케이블이 특정한 성격을 가지고 있지만 Sarum T 시리즈 케이블의 특징은 케이블의 존재가 사라진다는 것이다. 이것은 소리에 있어 어떠한 결점이나 수축되는 것 없이 소리가 앞으로 잘 뻗어나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타이밍부터 응집력까지 모든 것을 향상시킨다. 이러한 점은 보통 극도로 우수한 스피커 케이블만 가능하며, 이는 Sarum T 케이블이 뛰어난 하이엔드 라인업에 속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다른 라이벌과 비교해서도 오픈된 소리와 극도로 자연스럽고 착색없는 소리를 들려주는데 꼭 Sarum T 케이블을 연결해서 들어보기를 추천한다.



 

2. 영국 EAR 사이트 리뷰

케이블 주위를 둘러싼 재료들은 사운드에 분명한 영향을 미치며 많은 부분에서 도체만큼 중요하다. 일본의 오디오파일들은 오랫동안 솜처럼 부드러운 소리를 선호해 왔지만 대부분의 하이엔드 케이블에는 PTFE 절연체를 사용하거나 도체와 유전체를 서로 분리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해왔다. 오늘 리뷰될 코드컴퍼니는 위에서 언급한 재료들을 Sarum 케이블 라인업에 사용해왔는데, Sarum T 케이블 라인업에서는 ‘테이론(Taylon)’을 사용하여 제작했다. 이 물질은 본래 군사용으로 개발되었으며 기존 Sarum Super ARAY는 PTFE를 Sarum T는 테이론을 유전체로 사용하여 제작한 차이점을 가지고 있으며 이렇게 유전체만 달라져도 케이블의 소리가 얼마나 달라지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를 Sarum T는 보여준다.

이러한 Sarum T 케이블은 당연히 더 비싼 상위제품 ‘코드뮤직(ChordMusic)’이 가진 성향을 그대로 가진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접근할 수 있는 제품이다. 오리지널 Sarum의 Super ARAY 토폴로지와 Taylon 유전체의 은도금 구리 도체를 결합하여 제작하였고, 상위 제품인 ChordMusic과 같은 유형과 동일한 양의 컨덕터를 가지고 있지만 차폐막의 1/3 미만을 사용하고 7개의 레이어와 2개의 컨덕터를 가지고 있다. 또한 RF 잡음은 코드 컴퍼니에서는 없어져야할 적으로 분명히 밝혀져 이러한 기술을 사용했다.



Saum T RCA 인터커넥터는 PTFE 플러그로 마감되는데 이것은 원래의 Sarum을 위해 고안된 업그레이드이다. 플라스틱은 은도금 커넥터 주변에 하우징을 형성하고 경질이지만 공명을 제거한다. 인터커넥트는 DIN 및 XLR 커넥터를 사용해볼 수 있었지만 RCA를 사용 및 테스트 해 보았다. 또한 Saram T 디지털케이블 라인업에서는 USB 및 랜케이블(RJ45 플러그 포함) 형태로 테스트했으며 둘 다 Super ARAY 기법을 사용했다. 모든 인터커넥트에는 댐핑 레이어와 2개의 차폐 레이어가 있으며 스피커 케이블은 테이론 유전체와 별도로 차폐된 양극 및 음극 컨덕터가 있는 은도금 무산소 구리 컨덕터를 사용하는 연선이다. 이 케이블들은 매우 뻣뻣한데 아마도 진동을 최소한으로 유지하려고 시도한 것이며, 뻣뻣함으로 유연한 케이블보다 더 긴 길이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코드컴퍼니 Sarum T 케이블의 전반적인 특성

사운드 퀄리티

내가 가진 시스템 중 덜 분석적이면서도 더 음악적인 시스템인 레가(Rega) 시스템에서 Sarum T 케이블을 테스트하였고 그 결과 훨씬 더 강렬한 리드미컬 드라이브로 더 생생한 사운드를 들을 수 있었다. Sarum T 케이블은 또한 최대로 작은 소리에서도 극도의 디테일을 제공하였다. 이 디테일은 레코딩에 숨겨져 있던 노래하고 연주하는동안 심지어 기타의 픽업 브랜드까지 느낄 수 있는 뉘앙스와 음향이었다. 보통은 일반적인 케이블을 사용하면 기본 사항들은 들을 수 있지만 Sarum T는 이에 머무는것이 아니라 녹음을 믹싱하고 이펙트와 리버브를 만지는 것부터 궁극적으로 연주자의 소울까지 드러날 수 있는 작은 디테일을 제공한다. Sarum T는 이러한 점에 있어서 진정으로 음악에 흐름과 믹싱에 대한 분석을 제공하는 케이블이다.


 

코드컴퍼니 Sarum T 스피커 케이블

Chris Squire의 'Yours is No Disgrace'(The Yes 앨범)에서 Rickenbacker 베이스기타를 기초로 한 기계적이면서 씹히는듯한 사운드는 경이로움을 자아내게 했고, Steve Howe의 기타 연주는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 더 현대적인 LP인 Gillian Welch의 Harrow & The Harvest는 Sarum T 케이블을 통해 빛이 날 정도의 연주를 들려주었고 레가의 디지털 소스기기를 기반으로 한 일반적인 시스템보다 턴테이블 시스템에서 Sarum T 케이블이 좋은 소리를 들려준것은 인상적인 부분의 하나였다.

레가 시스템보다 더 큰 시스템에 Sarum T 케이블을 연결하면 음조(tonal balance)는 가벼워지지만 음악성은 휠씬 매력적으로 들린다. 또한 높은 해상도와 우수한 타이밍을 보여주는데 좋은 타이밍은 음악의 비트를 즐기게 하고 해상도는 음악을 듣는 즐거움을 더 하며, 이 두가지 부분 모두 음악이 주는 메시지에 더 가까이 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밴드 편성의 음악에서 예를 들자면 강력한 보컬의 존재감을 보여주는 동시에 하이햇과 스네어를 약간 강조한 크고 단단하며 생생한 사운드를 보여주는 것이다. Doug MacLeod의 'Too Many Misses'의 경우에는 그렇게 화려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특히 Macy Grey의 'Annabelle'(Stripped, Chesky)에서 카운터 포인트적인(대위법) 따뜻한 베이스와 샤프한 기타로 시작되는 일렉트릭 기타는 멋진 리버브와 매우 다른 보컬 캐릭터를 보여주며 훌륭한 사운드를 들려주었다.

저역은 일부 진실성이 없는 케이블까지는 아니지만 저역의 과장은 없다고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나머지 대역과 마찬가지로 빠르고 조율이 좋다. 그러나 Lorde의 'Royals'나 Kraftwerk의 'Elektro Kardiogramm'과 같이 실제로 저역이 필요할 때 깊게 들어가는 성향을 보여준다. 이것을 통해 스피커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여부를 알 수 있는 단서를 보여준다. 만약 이러한 음들이 모든 주파수 영역에서 강력하다면 이 스피커는 완벽히 유저가 느끼고 들을 수 있는 소리를 생산할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케이블에 있어서 꽤나 유용한 것이며 Sarum T 케이블은 이러함을 보여주었다. 또한, 역시 아주 작은 사운드에서도 경이로운 사운드를 들려주는데 이것은 ‘테이론’의 효과인것으로 보인다. 나는 이전에 ‘Alfa'의 음악에서도 옷이 바스락거리는 어떠한 소리도 듣지 못했지만 Sarum T 에서는 그것이 명백하게 드러났다.


코드컴퍼니 Sarum T 인터커넥터

우리는 밴드로 연주되는 음악을 통해 뮤지션사이의 끈끈한 응집력을 느낄 수 있다. 이는 각 멤버가 기여한 바가 무엇인지, 전체 사운드와 어떻게 동기화되는지 듣고 판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간혹 이미지는 너무 좋지만 너무 풍부한 공간감과 3D 입체감으로 최고가 되지 못할때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나는 계속해서 음악을 듣도록 만들고 이미지가 좋은것과 같은 퀼리티가 유지되는 것이 좋으며, 이런점에서 타이밍이나 가사전달은 그리 중요한 것이 아니다. Sarum T 아날로그 케이블을 사용했을때 Billy Gibbons의 'Enjoy and Get On On'(ZZ Top, Tejas)은 마치 속임수와도 같은데, 사운드가 간결하고 솔로에서 다소 정직한 사운드이다. 또한 Esperanza Spalding의 목소리는 "Judas"에서도 꽤 좋은 소리를 들려주었는데, 많은 악기와 리버브에도 응집력 있고 깔끔하며 깨끗한 사운드를 들려준다.

만약 Sarum T 시리즈에서 하나의 케이블로 시작하기를 원한다면 아날로그 인터커넥터를 추천한다. 이 인터커넥터는 가장 큰 변화를 가져오는 케이블이다. 그러나 Sarum T 케이블을 시스템 전체에 사용함으로 얻게되는 이득은 말로 할 수 없다. 음악에 황홀함을 주는 Sarum T 케이블은 몇 시간이고 유저가 음악에 집중하도록 만드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케이블이다.

- 글: 제이슨 케네디(Jason Kennedy)


S P E C

Sarum T Analogue

Type Analogue interconnect with RCA phono terminals
Topology Super ARAY
Conductor High purity, silver-plated, polished OFC
Dielectric Taylon

Sarum T Digital

Type Digital interconnect with USB terminals
Topology Super ARAY
Conductor High purity, silver-plated, polished OFC
Dielectric Taylon

Sarum T Speaker

Type twisted pair with individually shielded positive/negative and 4mm terminals
Topology Super ARAY
Conductor High purity, silver-plated, polished OFC
Dielectric Taylon

 


지금 보고 계시는 제품을 가장 자세하고 친절하게 안내해 드립니다
오디오맨
www.audioman.co.kr / 02-3446-5036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121-21
 
코드컴퍼니 Sarum T 디지털, 인터커넥터, 스피커 케이블 해외 리뷰
FULLRANGE REVIEW 코드컴퍼니 Sarum T 디지털, 인터커넥터, 스피커 케이블 해외 리뷰1. 영국 Hi-Fi World Best Loudspeaker Cable 2017스피커 케이블 세계에서 진정으로 다른 무언가를 가진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이번 Hi-Fi World에서 선정한 베스트 라우드 스피커 케이블, 코드컴퍼니새럼 티(Cho…
브리티시 하이엔드 케이블의 서막 - 코드컴퍼니 Sarum T Super ARAY
FULLRANGE REVIEW 브리티시 하이엔드 케이블의 서막 코드 컴퍼니 Sarum T Super ARAY새로운 출발 “Sarum T”지난 해 코드 컴퍼니는 자신들이 지금까지 이룩해왔던 케이블 제조 공법 및 튜닝 기술을 모두 응집한 자사 초유의 하이엔드 케이블을 론칭했다. 새로운 지오메트리와 소재들이 추가되었…

Name

Password

 
이전글 다음글 글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 이런 성향의 스피커나 브랜드 뭐가 있을까요? 돌도사 2019.07.07 459
2 모기때문에 잠을 못자겠네 김지아 2019.07.04 140
3 프라이메어로 바꾸는게 의미가 있을까요? 공허둘 2019.07.04 297
4 오디아플라이트 FL3S와 파라사운드 HINT6 성향 비교 부탁합니다. 홍이오빠 2019.07.04 214
5 비가 그쳤네요. 김지아 2019.06.30 101
6 시가 뭐길래 이슬이 2019.06.30 83
7 비가 시원하네요. 김지아 2019.06.30 82
8 우울한 사람은 과거에 살고 이슬이 2019.06.27 208
9 반가워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이슬이 2019.06.26 112
10 하이앤드 입문 스피커 비교해 주세요 뮤테크 2019.06.25 583
 
페이지위로
사이러스, XTZ, 노스스타 디자인, CHORD CABLE 프라이메어, 하베스, 어드밴스 어쿠스틱 사운드트레이드, 매지코 다인오디오, 오디오아날로그, NHT FOCAL, SIMAUDIO ONKYO JBL, ELAC, AUDIOLAB 패러다임, PMC, Simaudio,Musical Fidelity, Pioneer MBL, ROTEL, WIREWORLD